미국 뉴욕서 부패한 시신 수십구 실은 트럭 발견
미국 뉴욕서 부패한 시신 수십구 실은 트럭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경찰(NYPD)이 브루클린의 앤드루 T. 클래클리 장례식장에 세워진 두 대의 트럭 앞에 서 있다. 이 트럭에서 부패한 시신 수십 구가 발견돼 경찰이 조사 중이다. (출처: 뉴시스)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경찰(NYPD)이 브루클린의 앤드루 T. 클래클리 장례식장에 세워진 두 대의 트럭 앞에 서 있다. 이 트럭에서 부패한 시신 수십 구가 발견돼 경찰이 조사 중이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가 가장 큰 지역 중 하나인 미국 뉴욕시에서 수십 구의 부패한 시신이 대거 실려 있는 트럭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중이다.

2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브루클린 유티카 애비뉴에 세워진 두 대의 트럭에서 악취가 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이 도착했을 때, 트럭 안에는 부패한 시체 수십 구가 있었다.

이 트럭은 앤드루 T. 클래클리 장례식장의 것으로, 냉장 시설이 갖춰지지 않았다. 정확히 몇 구의 시신이 있었는지는 불확실하지만, 트럭은 시신으로 가득 차 있었다고 에릭 아담스 브루클린 자치구장은 전했다. 한 관리는 장례식장의 냉동고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자 트럭에 시신을 보관해왔다고 말했다.

NYT는 발견된 시신 중 몇 구가 코로나19와 연관됐는지는 불확실하다면서도 최소한 1만 4천명이 코로나19로 사망한 뉴욕시에서는 영안실, 장례식장, 화장장 등이 포화상태이고 관련 노동자들이 밀려드는 시신을 감당해내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병원과 양로원에서 시신이 쏟아져 나오면서 이를 빨리 화장하거나 매장하기가 불가능해졌고, 이에 일부 장례식장에서는 냉장 트레일러를 사용하거나 강력한 에어컨을 이용해 시체가 있는 곳을 차갑게 유지하는 등 개조하기도 했다고 NYT는 전했다.

NYT는 “그런데도 대낮에 번화한 브루클린 거리에 세워진 트럭에서 뉴요커들의 시신이 트럭에서 썩고 있는 것은 9.11 테러로 죽은 사람보다 5배나 많은 사람들이 사망한 뉴욕시가 직면한 도전을 보여준다”고 전했다.

장례식장 옆 건물에 있는 존 드피에트로는 신고 전날에도 장례식장 밖에는 차량 5대가 있었으며, 장례식장 관계자들이 이 벤과 트럭에 시신을 실었다고 말했다.

경찰과 보건부는 현장에 출동해 시신을 제대로 처리하고 있는지 확인하고 클래클리 등 장례식장 관계자들을 소환 통보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