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유입 청소년’ 피해자로 규정해 법적 보호 지원
‘성매매 유입 청소년’ 피해자로 규정해 법적 보호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차 본회의에서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이 가결되고 있다. ⓒ천지일보 2020.4.30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차 본회의에서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이 가결되고 있다. ⓒ천지일보 2020.4.30

아동·청소년 성보호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 국회 본회의 통과

[천지일보=최빛나 기자] 여성가족부(여가부)가 성매매에 유입된 아동·청소년을 피해아동·청소년으로 규정하고 법적 보호를 지원하는 내용 등이 포함된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30일 밝혔다.

개정 법률안은 성매매 대상아동·청소년을 피해아동·청소년으로 규정하고, 이들에 대한 보호처분을 폐지하는 대신 피해아동·청소년 지원센터 설치·운영 근거를 마련해 법적인 보호를 강화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특히 성매매에 유입된 아동·청소년에 대해 처벌과 교정이 필요하다는 그간의 시각에서 벗어나, 의료·법률, 심리, 자활, 교육 등을 총괄하는 피해자 보호체계를 구축해 성매매로의 재유입을 방지하고 건강한 사회 복귀를 지원할 계획이다.

현행법은 성매매에 유입된 아동·청소년은 보호처분에 대한 두려움으로 성매매에 연루된 사실을 신고하지 못하고, 성 매수자 및 포주 등으로부터 지속적으로 성착취를 당하는 구조에서 벗어나기 어려워 아동·청소년에 대한 보호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

개정 법률안은 신상 등록정보의 공개·고지 대상을 기존 아동·청소년대상 ‘성폭력범죄를 저지른 자’에서 ‘성범죄를 저지른 자’로 확대했다.

이를 통해 성폭력범죄 외에도 아동·청소년이용음란물 제작, 유포, 소지 등의 범죄 및 아동·청소년의 성(性)을 사는 행위 등의 범죄를 저지른 사람에 대해서도 신상정보 공개·고지의 명령 선고가 가능하게 됐다.

아울러 형법 제305조에 따른 13세 미만 미성년자에 대한 간음·추행의 죄에 대해 공소시효를 배제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13세 미만 및 신체·정신적 장애 아동·청소년대상 강간 및 강제추행 등 ▲아동·청소년 강간 등 살인·치사 등 범죄 외에도 ▲13세 미만에 대한 간음·추행이 공소시효가 배제되는 범죄로 추가됐다.

개정 법률은 공포 후 6개월이 지난 시점부터 시행된다.

이정옥 여가부 장관은 “보호처분에 대한 아동·청소년의 두려움을 협박의 빌미로 삼은 성매수자의 반복적 성착취 요구를 근절하고, 성매매에 내몰릴 수밖에 없었던 성착취 아동·청소년을 보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아동·청소년이용음란물 법적 용어에 성착취 개념 도입과 아동·청소년이용음란물 법정형 강화 등 남아있는 입법과제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