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노스 “김정은 전용 열차, 29일도 원산에 정차 상태”
38노스 “김정은 전용 열차, 29일도 원산에 정차 상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38노스 홈페이지 캡처) ⓒ천지일보 2020.4.30
(출처: 38노스 홈페이지 캡처) ⓒ천지일보 2020.4.30

“金, 원산 체류설 보도에 힘 싣는 것”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전용으로 추정되는 열차가 29일 찍힌 위성사진에서도 강원도 원산의 한 기차역에 정차 상태로 있다고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가 밝혔다.

앞서 38노스는 지난 25일 이 열차는 15일에는 없었지만 21일과 23일 관측됐다고 분석했다.

38노스는 상업용 위성사진을 토대로 29일(현지시간) “김 위원장의 원산 별장 근처 역에 기차가 있는 모습이 보인다”며 “다만 마지막 관측된 23일 이래 이 역에 그대로 있었는지는 확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기관차가 분리된 것인지, 역의 천막 아래로 이동한 것인지 불분명하다”면서도 “어떤 경우든 기차가 출발할 준비가 돼 있는 것으로는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기차의 정차 상태가 김 위원장의 행방을 증명하거나 건강에 대해 어떤 것을 시사하진 않는다”면서 “열차의 존재는 분명하지만 실제로 이 열차가 김 위원장의 것인지, 도착 당시 김 위원장이 타고 있었는지 사진만으로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다만, 원산의 이 기차역은 김 위원장 일가가 전용하기 위해 설치된 곳이라며 이는 김 위원장이 원산 지역에 머물러 왔다는 다수 보도에 힘을 싣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11일 김정은 위원장이 평양에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출처: 뉴시스)
지난 11일 김정은 위원장이 평양에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출처: 뉴시스)

38노스는 “지난 12개월간 김 위원장이 원산에 있었다고 보도된 기간에 실제 위성사진 상으로 이 기차역에 열차가 나타난 경우가 지난해 7월과 11월을 포함해 최소 2번은 있었다”고 분석했다.

김 위원장은 김일성 주석 생일인 지난 15일 집권 후 처음으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하지 않은 데 이어 CNN방송이 지난 20일 김 위원장이 수술 후 중태에 빠졌다는 보도를 하면서 건강 이상설에 휘말렸다.

하지만 우리 정부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모두 이를 부인하면서 혼선이 지속되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20-04-30 15:25:42
원산의 어느 병원에서 치료 받고 있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