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경제사절단 이번주 중국 방문… 김정은 건강과는 무관”
“북한 경제사절단 이번주 중국 방문… 김정은 건강과는 무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을 국빈 방문한 시진핑(왼쪽)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6월 20일 평양 금수산 영빈관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북한을 국빈 방문한 시진핑(왼쪽) 중국 국가주석(왼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출처: 뉴시스)

로이터 현지 소식통 인용해 보도

“식량 문제 등 해결 위해 논의”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북한의 경제 대표단이 이번 주에 중국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로이터통신이 28일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과 맞물려 주목받지만 이와 관련된 내용은 아니라는 게 로이터의 보도 내용이다.

로이터통신은 북한과 중국에 대해 능통한 소식통 2명을 인용해 북한의 경제 대표단이 중국 베이징에서 식량 공급과 무역에 대한 논의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은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이 불거지기 전부터 이 같은 내용을 협상하기 위해 만남 자리를 가질 예정이었다.

앞서 북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중국과의 국경을 올해 초 차단한 바 있다. 이로 인해 북한 내 식량과 소비재가 부족한 상황이라는 게 소식통들의 주장이다.

이에 중국 당국이 쌀, 콩, 채소, 라면, 의료품 등 시급한 물품들을 지원할 계획을 세웠다고 소식통들은 밝혔다.

앞서 중국 정부는 경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 북한에 대한 원조를 밝힌 바 있다.

로이터는 중국 외교부와 상무부, 공산당 대외연락부, 주중 북한대사관 등에 이와 관련한 질의를 했으나 답변한 곳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가 19일
북한 수재민에게 전달할 쌀을 배에 선적하고 있는 모습. (출처: 연합뉴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용례 2020-04-29 00:05:33
진짜 무관한걸까? ;;

권희 2020-04-28 23:04:55
그건 아니라고 말해도 은밀히 뭔가를 논의하러 가는 것 아닌까 싶다. 진짜 김정은의 신변에 무슨 일이 있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