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총선] 민주당, 총선 승리 예감에 고무… “국민께 감사드린다”
[4.15총선] 민주당, 총선 승리 예감에 고무… “국민께 감사드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총선이 치러진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 마련된 더불어민주당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개표상황실에서 더불어민주당과 비례정당 더불어시민당이 단독 과반의석을 달성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출구조사 결과가 보도되자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의원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이때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이 진정하라는 의미의 손짓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4.1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총선이 치러진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 마련된 더불어민주당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개표상황실에서 더불어민주당과 비례정당 더불어시민당이 단독 과반의석을 달성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출구조사 결과가 보도되자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의원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이때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이 진정하라는 의미의 손짓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4.15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기대치를 뛰어넘은 방송3사 출구 조사 결과가 현실로 다가오면서 고무된 분위기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5일 민주당 개표상황실이 마련된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아직 투표 최종결과는 안 나왔기 때문에 말씀드리기가 조금 부담스럽다”면서도 “그동안 저희를 믿고 지지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 번 깊은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코로나19와의 전쟁, 경제 위기 대응 등에 대해서 저희가 할 수 있는 혼신의 힘을 다하는 것이 우리를 지지해주신 국민의 뜻에 부합하는 일"이라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다짐했다.

민주당과 비례대표 연합정당 더불어시민당 합동 개표상황실에는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시민당의 우희종 공동대표, 그리고 일부 당직자들이 남아 막바지 개표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이 대표는 이낙연 선거대책위원장의 종로구 당선이 확실하다는 보도가 나오자 중앙 무대에 마련한 종합상황판 앞으로 가 '이낙연 후보'라고 적힌 칸 옆에 당선이라는 스티커를 붙이는 퍼포먼스를 선보이기도 했다.

저녁까지 자리를 지켰던 이 위원장은 어느 정도 출구조사 윤곽이 잡히자 자신의 지역구 종로 사무소로 이동해 최종 개표를 기다리고 있다.

압승을 눈앞에 둔 당 개표상황실은 화기애애한 분위기다. 당원들은 종합상황판에 걸린 후보자들의 사진을 보며 의석수를 세는 등 여유 있는 모습을 연출했다. 아울러 취재진들에게 준비한 빵과 우유를 나눠주는 등 승리를 자축하기도 했다.

이낙연 위원장은 앞서 출구조사 결과가 나온 직후 "출구조사 결과는 출구조사 결과일 뿐"이라면서 "선거 이후에도 저희는 국난 극복을 최우선의 자세로 삼아서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 선거 개표 결과를 겸허한 마음으로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