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은비 해명
강은비 해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은비 해명, 왜?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배우 출신 BJ 강은비가 ‘181818 축의금’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강은비는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축의금 181818 해명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강은비는 영상에서 “그분한테 연락이 왔다”며 “영상 내려달라고 하더라. 자기인 걸 알고는 내게 사과했다”고 밝혔다.

앞서 강은비는 지난 7일 유튜브를 통해 BJ를 시작하고 무시를 많이 당했다고 털어놨다.

또한 한 연예인의 결혼식에 초대 받았던 일화도 전했다.

강은비는 “알고지낸 연예인이 있었는데 결혼한다며 청첩장을 내게 보냈다. 내가 아프리카 방송을 하니까 나한테 ‘오는 건 좋은데~'라고 하더라. 그러더니 ’방송 키고 오지 마. 비공개 결혼식이야‘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에 기분이 나빠진 강은비는 축의금으로 181818원(18만1818원)을 송금했다고 밝혔다.

이후 강은비는 ‘181818원’이라는 액수가 화제가 되자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인이 결혼식에 그냥 초대한 게 아니다”며 “제가 BJ를 시작하자 몸 파는 거랑 뭐가 다르냐고 뒷담화를 하고 저에게 창피하다고 연락하지 말라고 했다”고 전했다.

또한 “그러더니 1년이 지난 후에 결혼식 모바일 청첩장을 보내면서 창피하게 방송 켜고 오지 말라고 하셔서 그래도 10년을 알고 지낸 분이니 참고 있었는데 결혼 후 육아 유튜브 한다고 장비 협찬해 달라고 하시면서 유튜버하고 BJ는 차원적으로 다르다며 말씀 하셔서 축의금을 보낸 것”이라고 해명했다.

강은비 (출처: 강은비 인스타그램)
강은비 (출처: 강은비 인스타그램)

 

이어 “그리고 결혼식에 오면서 생방송을 틀면 300만원을 내라고 하셔서 저도 욱해서 송금한 잘못도 있지만 어쩔 수가 없었던 상황이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방송에서 너무 자세히 이야기하면 누군지 알기 때문에 편집을 해서 영상 업로드를 한 것”이라며 “댓글 중에 저를 미워하실 수도 있고 싫어하시거나 비난하실 수는 있는데 죽으라고는 하지 않으셨음 해요. 부탁드리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