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뉴욕 코로나 사망자 7000명… “침묵의 살인마에 목숨 잃어”
美뉴욕 코로나 사망자 7000명… “침묵의 살인마에 목숨 잃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현지시간)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최대 핫스폿인 뉴욕에서 장의사와 병원 직원이 시신을 옮기고 있다. (출처: 뉴시스)
1일(현지시간)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최대 핫스폿인 뉴욕에서 장의사와 병원 직원이 시신을 옮기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 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가 가장 큰 뉴욕에서 누적 사망자 7000명을 넘어섰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9일(현지시간) 코로나19 기자회견을 통해 “우리는 이 위기(코로나19)로 7000명이 넘는 목숨을 잃었다”며 “매우 충격적이고 고통스럽고 숨을 쉴 수가 없다. 이를 표현할 단어조차 찾지 못하겠다”고 말했다.

그간 뉴욕에선 지난 2001년 9·11 테러를 최악의 참사로 여겨왔다. 쿠오모 주지사는 “9월 11일은 한 세대 동안 뉴욕 최악의 날로 여겨졌다. 그날 2753명의 목숨을 잃었다”면서 “우리는 이 침묵의 살인마에게 (9·11 테러 당시보다) 훨씬 더 많은 뉴요커를 잃었다”라고 분개했다.

한편 미국 내 코로나19 피해는 흑인 및 유색인 저소득·취약 계층에서 더 많은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뉴욕 정부는 이들에 대한 검사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흑인, 라틴계 공동체에서 더 많은 (코로나19) 검사를 할 것”이라며 “더 많은 검사 장소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