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총선 격전지 콕] ‘3번째 도전’ 이정근‧‘경제전문가’ 윤희숙… 지역 재개발이 표심 가를 듯
[4.15총선 격전지 콕] ‘3번째 도전’ 이정근‧‘경제전문가’ 윤희숙… 지역 재개발이 표심 가를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초갑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정근 후보. (출처: 이정근 후보 페이스북)
서초갑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정근 후보. (출처: 이정근 후보 페이스북)

전통적으로 보수세 강한 지역

반포·잠원·방배동 재개발 ‘변수’

‘종합부동산세’ 감면은 일치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4.15 총선이 6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서울 서초갑은 반포·잠원·방배 등지의 재개발이 가장 큰 이슈로 떠올랐다.

전통적으로 보수세가 강한 서초갑에서 3번째 국회 입성에 도전하는 더불어민주당 이정근 후보와 미래통합당은 이혜훈 의원 대신 경제전문가로 전략 공천된 윤희숙 후보가 맞대결을 펼친다.

강남 3구 중 하나인 서초구는 갑과 을로 선거구가 나뉜다. 서초갑은 한강변 생활권에 속하는 서초구 북부 지역이다. 특히 반포‧잠원‧방배동 등은 대표적인 서울의 부촌으로 꼽힌다.

이로 인해 지난 2004년 17대 총선에서 한나라당 이혜훈 의원이 당선된 이후 이 의원이 3선, 김회선 의원 1회 등 총 4회에 걸쳐 보수 정당이 수성해온 보수 강세 지역이다.

이번 총선에서 서초갑에서 표심을 좌지우지할 이슈는 단연 지역 재개발이다. 서초구 북부는 한강변이 맞닿아있어 주거용으로 빼어난 입지 조건을 갖췄다. 특히 선거구 내 대부분 아파트 단지가 재건축사업을 진행하거나 계획하고 있는 만큼 표심을 잡기 위해서는 재건축 관련 공약이 핵심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현재 두 후보 모두 지역 재개발을 공약으로 내세우고 있다. 다만 재개발 활성화 방안을 놓고 이 후보는 ‘현장별 맞춤형 해결책 제시’를, 윤 후보는 ‘적극적인 규제 완화’를 공약으로 내세우고 있다.

서초갑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윤희숙 후보. (출처: 윤희숙 후보 페이스북)
서초갑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윤희숙 후보. (출처: 윤희숙 후보 페이스북)

이 후보는 반포 1·2·4구는 층수 제한 규제를 풀고 반포 3구는 시공사 선정 과정 투명성을 강화하는 등 현장별 맞춤 해결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여기에 ‘지역 특화 맞춤형 경제’를 실현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으로 ▲서초구 내 재건축·재개발 ▲리모델링 단지의 권역별 특화 등을 약속했다.

이에 대해 이 후보 측 관계자는 8일 “(이 후보님은) 서초구의 재건축 문제에 대해 속도의 문제가 아니라고 보고 있다”며 “맞춤형 해결책이 제시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반면 윤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정책 실패를 언급하면서 ‘정부 심판론’을 주장하고 있다. 윤 후보는 재개발 활성화 방안으로 ▲안전진단 방식 합리화 ▲분양가상한제 폐지 ▲용적률 규제 완화 등을 주장하고 있다.

윤 후보는 이날 선거유세 후 본지와 만나 “지역 곳곳을 돌아다니며 주민분들을 만나다보니 문 정부의 실정에 대한 분노가 많다는 것을 느꼈다”며 “현재 지역구 분위기는 매우 좋은 것 같다. 그러나 끝까지 방심하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두 후보는 ‘종합부동산세(종부세)’ 감면에 대한 의견은 일치했다. 다만 종부세의 기준이 되는 공시지가에 대해서는 시각차가 있었다. 이 후보는 공시가격보다는 과세표준 기준을 낮추겠다고 제시했다. 반면 윤 후보는 공시가격의 상승 자체를 막겠다고 했다.

서초갑 지역구에 있는 부동산 운영업자들은 사실상 재건축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후보가 당선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반포동에서 부동산을 운영하는 김선화(43, 여)씨는 “(이 지역에서) 재건축을 기다리는 아파트가 줄을 서고 있다”면서 “사실상 재건축 문제를 해결할 사람이 당선되지 않겠느냐”고 했다.

잠원동에 거주하고 있는 장원혁(가명, 30대, 남)씨는 “두 후보의 공약을 꼼꼼히 살펴봤는데 현장 맞춤형 해결책이 이해가 잘 가지 않는다”며 “구체적인 공약을 제시한 통합당을 선택 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