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긴급사태 선언했지만… 아베 코로나19 책임론 커져
일본 긴급사태 선언했지만… 아베 코로나19 책임론 커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7일 긴급사태 선언에 대한 기자회견을 연 가운데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7일 긴급사태 선언에 대한 기자회견을 연 가운데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가 발효한 첫날인 8일 500명이 넘는 신규 확진자가 쏟아지면서 아베 신조 총리에 대한 책임론이 불거지고 있다.

NHK 집계에 따르면 8일 하루 동안(오후 11시 기준) 도쿄 144명을 포함해 37개 도도부현에서 총 515명의 신규 감염자가 발생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일간 기준으로 가장 많은 수치임과 동시에 일본에서 하루에 확진자가 500명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로써 일본의 전체 감염자 수는 5685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사망자는 116명이다.

아베 총리는 7일 도쿄도 등 7개 광역자치단체를 대상으로 내달 6일까지 한 달 동안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긴급사태가 선언되는 순간, 도쿄 도심이 야유 소리로 뒤덮이는 등 긴장감이 감돌았다. 시민들은 ‘아베 퇴진’을 외치면서 “정부가 코로나19 위험성을 은폐해 오다 재난을 자초했다”고 성토했다.

마이니치신문이 긴급사태가 발효한 8일 전국의 2190명(유효 답변자 기준)을 대상으로 긴급 전화여론 조사를 벌여 9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긴급사태 선포 시기에 대해서 ‘너무 늦었다’는 응답이 70%를 차지했다. 아베 총리가 이번에 도쿄, 오사카 등 7개 광역지역에만 긴급사태를 선포한 것에 대해선 ‘더 확대해야 한다’고 응답한 사람이 58%를 차지했고, '타당하다'는 견해는 34%에 그쳤다.

신문은 8일 칼럼을 통해서도 아베 총리의 대응이 뒷북을 치고 있다고 신랄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요라 마사오 마이니치신문 전문편집위원은 이날 석간판에 실린 ‘왜 이런 어리석은 대책을’이란 제목의 칼럼에서 긴급사태 선포와 긴급경제 대책에 대해 “모두 늦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요라 위원은 특히 긴급경제 대책은 앞으로 국회 심의를 거쳐야 하는 상황이라 늦어도 한참 늦은 것이라며 아베 총리의 책임이 크다고 일갈했다.

요라 위원은 또 아베 총리가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연기가 정해진 뒤 코로나19 대응 정책을 본격화하기 시작한 점을 거론했다. 그는 아베 총리가 올림픽 연기가 결정되기 전까지는 “일본은 괜찮다”라는 점을 어필하기 위해 고의로 코로나19 상황에 대해 낙관적 입장을 보인 것 아니냐는 의혹이 사라지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지영 2020-04-09 14:06:10
아베총리도 자기 반성 할 시기가 넘어도 한참 넘지 않았나 싶네...이젠 반성 좀 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