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총선] 차명진 ‘세월호 텐트’ 발언에 여야 맹폭, 제명 부족… “黃, 사퇴해야”
[4.15총선] 차명진 ‘세월호 텐트’ 발언에 여야 맹폭, 제명 부족… “黃, 사퇴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부천=신창원 기자] 최근 OBS 주최 토론회에서 '세월호 텐트' 발언을 한 경기도 부천병 지역구에 출마한 차명진 후보를 미래통합당이 제명을 검토중인 가운데 8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역곡남부역 앞에 차 후보 유세차량이 멈춰서 있다.ⓒ천지일보 2020.4.8
[천지일보 부천=신창원 기자] 최근 OBS 주최 토론회에서 '세월호 텐트' 발언을 한 경기도 부천병 지역구에 출마한 차명진 후보를 미래통합당이 제명을 검토중인 가운데 8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역곡남부역 앞에 차 후보 유세차량이 멈춰서 있다.ⓒ천지일보 2020.4.8

與 “막말에도 ‘공천 면죄부’ 준 황교안 책임”

정의당 “의도된 막말… 한국 정치의 큰 오점”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여야 정치권이 8일 세월호 유족과 관련해 막말을 한 미래통합당 차명진 후보를 맹비난했다. 아울러 황교안 대표를 향해 사퇴를 요구하는 등 통합당엔 십자포화를 쏟아냈다.

더불어민주당 현근택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지난 6일 차명진 후보가 부천시 선관위 주관 토론회에서 세월호 유가족에 대해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막말을 했다”며 “차 후보의 막말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라고 포문을 열었다.

현 대변인은 이어 통합당이 차명진 후보 제명한 것을 거론하고 “차명진 후보 제명으로 끝날 일이 아니다. 황교안 대표는 막말 후보에 면죄부를 주고 공천한 것에 대해 국민께 사과하고,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차명진 후보는 당초 국회의원 후보가 될 수 없는 사람이다. 이를 알고도 공천한 황교안 대표의 책임이 매우 크다”고 비판했다.

정의당 김종철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차명진의 막말의 최종 책임은 황교안 대표에게 있다”며 “당을 친황 체제로 재구성하면서 막말 인사들을 각 지역구에 배치한 책임을 결코 무시할 수 없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김 대변인은 “선거 다음날이 세월호 참사 6주기라는 점에서 부정적인 기류를 환기시키고 극우 세력을 결집시키려는, 매우 전략적으로 의도된 막말이라는 의심을 지우기가 어렵다”며 “황교안 대표의 n번방 망언, 김대호 후보의 30, 40대 폄하 발언에 이어 차명진 후보의 세월호 유족 관련 발언까지 미래통합당에는 막말과 모독의 끈끈한 피가 흐르고 있다”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상식이 통용되지 않는 정당으로 대한민국 정치의 큰 오점이라 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21대 국회의원 선거를 7일 앞둔 8일 오전 광주 서구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에서 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선거대책위원회가 열린 가운데 이해찬 대표와 우희종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공동 정책 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출처: 뉴시스)
21대 국회의원 선거를 7일 앞둔 8일 오전 광주 서구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에서 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선거대책위원회가 열린 가운데 이해찬 대표와 우희종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공동 정책 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출처: 뉴시스)

범진보 진영의 비례 위성정당들도 차 의원에 대한 비판 대열에 가세했다. 더불어시민당 최성훈 수석부대변인은 “차마 입에 담기도 힘든 막말이 또 다시 차명진의 입을 통해 배설되고 말았다”며 “기사를 보는 내내 눈이 침침해지고 뇌가 흔들리는 충격을 받았다”고 거들었다.

열린민주당 김성회 대변인은 “차 후보는 세월호 유가족에게 ‘진짜 징하게 해 처먹는다’는 막말로 물의를 일으킨 사람이었다”며 “그런 그를 아무일 없다는 듯 공천한 미래통합당의 민낯이 다시 드러났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최 수석부대변인은 “당사자들은 (제명에 대해) 태연하게 반발하며 재심 청구 등 절차를 밟고 있다”며 “유권자의 분노가 무서우니 일단 제명 카드를 던져놓고 사태의 추이를 지켜보자는 (통합당의) 속 뻔한 작전에 속을 유권자는 없다”고 일침을 가했다.

앞서 차 후보는 지난 6일 OBS가 주최한 총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경쟁 후보자의 ‘세월호 막말’에 대한 질문에 “혹시 ○○○사건이라고 아세요? ○○○ 사건”이라면서 3자간 성관계를 표현하는 단어를 여과 없이 언급해 논란을 일으켰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미래통합당 황교안 종로 후보가 8일 서울 종로구 세검정 및 경복궁역 출근길 인사를 하고 있다. (제공: 황교안 캠프) ⓒ천지일보 2020.4.8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미래통합당 황교안 종로 후보가 8일 서울 종로구 세검정 및 경복궁역 출근길 인사를 하고 있다. (제공: 황교안 캠프) ⓒ천지일보 2020.4.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20-04-09 09:30:49
같은편에서 분열이? 막말은 민주당도 항끝발 하던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