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광 공식입장… “음원 조작 시도 NO”
이기광 공식입장… “음원 조작 시도 NO”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기광 공식입장 (출처: 이기광 인스타그램)
이기광 공식입장 (출처: 이기광 인스타그램)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가수 이기광 측이 음원 사재기 의혹에 대해 법적대응을 알리는 공식입장을 전했다.

이기광 소속사 어라운드어스 엔터테인먼트는 8일 “당사는 이기광 음원과 관련하여 그 어떤 회사에도 조작을 의뢰하거나 시도한 적이 없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측은 “기사에 언급된 크레이티버나 리온티홀딩스란 회사 역시 연락처도 알지 못하는, 당사와는 무관한 회사”라며 “어떠한 근거로 이기광의 이름이 본 명단에 올랐는지 알지 못하지만, 정확한 자료와 당사가 음원 조작을 시도했다는 근거를, 저희도 좀 알 수 있게 명백히 밝혀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김근태 후보가 말했던 것처럼 음원 사재기는 잘못된 것이고, 근절되어야 맞다. 공정한 경쟁이 자리 잡히도록 끝까지 싸우시겠다는 취지도 좋다. 그러나, 단순히 한 번의 이슈몰이를 위해서 근거 없이 잘못된 정보를 공개하고, 나아가 그 잘못된 정보로 인하여 애꿎은 가수가 피해를 보고 이미지가 심각하게 훼손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시 한 번 당사 아티스트 관련하여 불법 사재기 및 음원 조작을 시도한 일이 없었음을 말씀드립니다. 본 건과 관련하여 계속해서 허위 사실을 유포하거나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일에 대하여는 강력하게 법적대응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김근태 국민의당 후보는 기자회견을 열고 “언더 마케팅 회사 ‘크레이티버’가 불법 해킹 등으로 취득한 일반 국민들의 ID로 음원 차트를 조작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여기에 이름이 거론된 가수의 소속사들은 “사실무근”이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다음은 이기광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어라운드어스 Ent. 입니다.

금일 국민의당 후보가 발표한 음원 불법 사재기 명단과 관련하여 공식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당사는, 이기광 음원과 관련하여 그 어떤 회사에도 조작을 의뢰하거나 시도한 적이 없습니다. 기사에 언급된 크레이티버나 리온티홀딩스란 회사 역시 연락처도 알지 못하는, 당사와는 무관한 회사입니다.

어떠한 근거로 이기광의 이름이 본 명단에 올랐는지 알지 못하지만, 정확한 자료와 당사가 음원 조작을 시도했다는 근거를, 저희도 좀 알 수 있게 명백히 밝혀 주시기 바랍니다.

김근태 후보가 말했던 것처럼 음원 사재기는 잘못된 것이고, 근절되어야 맞습니다. 공정한 경쟁이 자리 잡히도록 끝까지 싸우시겠다는 취지도 좋습니다. 그러나, 단순히 한 번의 이슈몰이를 위해서 근거 없이 잘못된 정보를 공개하고, 나아가 그 잘못된 정보로 인하여 애꿎은 가수가 피해를 보고 이미지가 심각하게 훼손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다시 한 번 당사 아티스트 관련하여 불법 사재기 및 음원 조작을 시도한 일이 없었음을 말씀드립니다. 본 건과 관련하여 계속해서 허위 사실을 유포하거나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일에 대하여는 강력하게 법적대응 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