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클론으로 파손된 바누아투 공화국 가옥들
사이클론으로 파손된 바누아투 공화국 가옥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t caption

[산토(바누아투)=AP/뉴시스] 월드비전이 8일(현지시간) 제공한 사진에 남태평양 바누아투 공화국을 강타한 사이클론 해럴드의 여파로 산토섬의 가옥들이 파손돼 있다. 뉴질랜드 정부는 50만 뉴질랜드 달러(한화 약 3억6천만 원)를 지원해 바누아투의 재건을 돕겠다고 밝혔다. 바누아투는 3개의 큰 섬과 80개의 섬으로 구성된, 인구 약 30만의 공화국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