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 심경 “타국서 살고 있으니…”
유리 심경 “타국서 살고 있으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리 심경 (출처: 유리 인스타그램)
유리 심경 (출처: 유리 인스타그램)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혼성그룹 쿨 유리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힘든 심경을 털어놨다.

유리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코로나19 때문에 이래도 저래도 힘들고 솔직히 타국에서 살고 있으니 더 두렵기도 하고 무섭기도 하고”라는 심경을 전했다.

그는 이어 “막막할 때도 있지만 이겨내야 하는 거잖아요. #우리모두힘을합치면이겨낼수있어요 #힘차게파이팅해요”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공개된 영상에서 유리는 자녀들과 함께 힘차게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한편 유리는 결혼 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거주하고 있으며 슬하에 두 딸과 아들을 두고 있다.

▶다음은 유리 심경 글 전문.

코로나 때문에 이래도저래도 힘들고..

솔직히..타국에서 살고있으니 더

두렵기도하고 무섭기도하고...

막막할때도있지만... 이겨내야하는거쟈나요!!_

#우리모두힘을합치면이겨낼수있어요

#힘차게화이팅해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