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찰음식 고수를 찾아라” 불교문화사업단, 6월 12일 경연대회 연다
“사찰음식 고수를 찾아라” 불교문화사업단, 6월 12일 경연대회 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4회 한국사찰음식 경연대회 포스터. (제공: 불교문화사업단)ⓒ천지일보 2020.4.6
제4회 한국사찰음식 경연대회 포스터. (제공: 불교문화사업단)ⓒ천지일보 2020.4.6

제4회 사찰음식 경연대회
5월 31일까지 서류 접수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사찰음식의 전통 계승과 새로운 발견을 위한 대결의 장이 열린다.

대한불교조계종 한국불교문화사업단(문화사업단, 단장 원경스님)은 ‘제4회 한국사찰음식 경연대회’를 6월 12일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문화사업단은 우리나라 고유의 식문화인 사찰음식에 대한 대중들의 접근성을 높이고, 더 많은 사람이 건강한 식문화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이번 경연대회를 개최한다.

대회는 학인스님부와 일반부로 나뉘어 진행된다. 학인스님부(2인 1조)는 ‘내림 사찰음식’이 주제다. 사찰이나 은사스님으로부터 전수받거나 전해들은 것으로, 보전 가치가 있는 사찰음식 메뉴 3개에 대한 전시와 발표를 선보이면 된다.

고등학생 이상 누구나 참가할 수 있는 일반부(2인 1조)는 ‘콩을 주재료로 한 사찰음식’이 주제다. 콩, 두부, 전통 장을 주재료로 하는 메뉴 3가지를 개발, 조리하면 된다.

사찰음식의 원칙을 준수하므로 참가자들은 오신채(마늘, 파, 부추, 달래, 흥거(양파))와 육류 및 어류, 동물성 식품, 화학조미료를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 사용 시 자동 탈락된다.

서류 접수는 5월 31일까지며, 내부 심사를 거쳐 6월 5일 본선 진출자를 발표한다. 조리 경연을 치르는 본선 및 시상식은 같은 달 12일 진행할 예정이다.

상금은 학인스님부 대상 수상자(1팀)에게 총무원장상과 상금 200만원, 최우수상 수상자(2팀)에 교육원장상 및 포교원장상과 상금 각 150만원, 우수상 수상자(2팀)에 문화사업단장상과 상금 각 100만원, 특별상 수상자(2팀)에 슬로푸드상과 상금 각 50만원이 수여된다.

일반부 대상 수상자(1팀)에게는 총무원장상과 상금 200만원, 최우수상 수상자(2팀)에 한식진흥원 이사장상과 상금 각 150만원, 우수상 수상자(2팀)에 문화사업단장상과 상금 각 100만원, 특별상 수상자(2팀)에 슬로푸드상과 상금 각 50만원이 수여된다.

이번 경연대회 수상작은 사찰음식 홍보용 콘텐츠로 적극 활용될 방침이다.

경연대회 관련 문의는 사찰음식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문화사업단 사찰음식팀으로 연락하면 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