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폭발적 감염 한국서 발생할 수 있어… 안심할 단계 아냐”
정부 “폭발적 감염 한국서 발생할 수 있어… 안심할 단계 아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3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해외입국자 방역 관리 현황과 강화 방안 등을 설명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3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해외입국자 방역 관리 현황과 강화 방안 등을 설명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사회적 거리두기 2주 연장”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정부가 국내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할 가능성이 있어 우려된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관리에 만전을 다해야 된다고 재차 강조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 겸 보건복지부 차관은 6일 정례 브리핑에서 “2주간 집중적인 노력을 펼쳐 왔지만, 아직 상황은 안심할 단계가 아니고, 언제라도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할 위험성이 있다”며 “큰 변화 없이 매일 100명 내외의 확진자가 지속해서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차관에 따르면 현재 교회, 병원 등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산발적인 집단감염사례가 나오고 있다.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해외유입 감염자도 폭발적 감염을 초래할 수 있는 요인 중 하나다. 지난 3월 말부터 검역단계에서 파악된 확진자 수는 약 20~30명이며, 지역사회에서 나오는 사례를 모두 포함하면 해외유입 관련 사례가 신규 확진자의 30~50% 가량 된다.

김 차관은 감염경로를 확인할 수 없는 확진자가 5~10% 정도 된다고 밝히며 “이는 지역사회 내에 방역당국이 파악하고 있지 못하는 감염자가 존재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우려를 표했다.

그는 지역사회 내에 아직 당국이 파악하고 있지 못하는 감염자가 존재하고 있다는 점을 우려하며 “이들의 정확한 규모를 파악하기는 어렵지만 발견되는 확진자 내역을 볼 때 많지는 않더라도 일정 규모는 될 것이라는 예측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유럽과 미국에서 보여지는 폭발적인 지역사회 감염이 언제든지 우리 사회에서도 나타날 수 있다”며 “이 경우 의료 체계의 붕괴와 사망률 급증으로 이어질 위험성이 아직 남아있는 엄중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당초 지난달 22일부터 5일까지를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으로 정하고 시설 운영중단, 약속·모임·여행 연기, 재택근무 등을 시행할 것을 권고했다.

이 기간이 끝나면 일상·경제생활과 방역이 조화를 이루는 ‘생활방역’으로 넘어갈 계획이었으나 2주가 지났음에도 확진자 수가 계속 늘어나는 추세자 정부는 오는 19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연장키로 했다.

김 차관은 “계속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피로감을 느끼는 국민들이 늘면서 지난 2주간 국민 참여가 약화됐다”며 “철저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코로나19 감염을 통제 가능한 수준으로 줄여놓아야만 일상과 방역을 함께 영위하는 ‘생활방역’ 체계로의 전환이 가능해진다”고 국민에게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할 것을 당부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