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비선조직 ‘군정지도부’ 신설?… “확인할 사항 없어"
통일부, 北비선조직 ‘군정지도부’ 신설?… “확인할 사항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 ⓒ천지일보 DB
통일부. ⓒ천지일보 DB

북한, 10일 최고인민회의 개최엔

“관련 동향 주시… 내용 예단 못해”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통일부가 6일 북한이 최근 군부 권력기관들을 총괄 감독하는 비선조직인 최고사령부 직속 ‘군정지도부’를 신설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현 단계에서는 확인해 드릴 사항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관련 보도를 보았다”면서 이같이 답했다.

앞서 지난 3일 자유아시아방송(RFA)은 평양시의 군 간부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당중앙위원회 제7기 5차 전원회의에서 (김정은) 최고사령관 명령으로 ‘군정지도부’가 신설됐다”며 “지난 3월 초부터 업무를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군정지도부는 인민무력성 권력기관들의 부정비리와 군부대간부들의 당생활과 군부대 지휘능력, 소득수입까지 집중 검열하고 해당 실태를 최고사령부에 직접 보고한다. 그간 군 권력기관을 통제하고 검열하는 사업은 군 총정치국이 관장해왔지만, 최고사령부 직속 군정지도부가 신설되면서 이제는 막강한 권한을 휘둘러왔던 군 총정치국 간부들도 검열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통일부 관계자는 “(군정지도부 신설은) 북한 내 최고사령부 직속이고 ‘옥상옥’ 성격의 기관이라는 점에서 그다지 신빙성은 높지 않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달 10일 북한에서 열리는 우리나라 국회 격인 ‘최고인민회의’의 내용을 두고 여 대변인은 “현재 무슨 내용이 다뤄질지는 미리 예단할 수 없다”면서 “관련 동향을 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최고인민)회의 결과가 나오면 거기에 대해서 따로 말씀드릴 수 있을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아울러 ‘대미협상국장이라는 직책이 신설됨에 따라 이번 회의에서 대미 메시지가 나올 수 있다고 보느냐’는 물음에도 같은 취지로 답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1차회의에 참석했다. 조선중앙TV가 13일 오후 방영한 영상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시정연설 발표를 위해 최고인민회의 회의장에 들어서는 모습.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1차회의에 참석했다. 조선중앙TV가 13일 오후 방영한 영상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시정연설 발표를 위해 최고인민회의 회의장에 들어서는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