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 코로나19 방역제품 인기… 3월 손소독제 수출 6배↑
한국산 코로나19 방역제품 인기… 3월 손소독제 수출 6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수출, 전년比 0.2% 감소

진단키트 꾸준한 성장세 보여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를 강타한 가운데 한국산 손소독제와 진단키트 등의 수출이 급증했다. 한국이 코로나19 방역 모범사례로 알려지면서 한국산 제품의 수요도 올라간 것으로 풀이된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재택근무도 늘어 컴퓨터 관련 수출이 늘었고 건강에 대한 관심이 커짐에 따라 바이오·헬스, 화장품 등의 수출도 증가했다.

5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3월 손소독제 수출액은 지난해 동기 대비 604.1% 상승한 569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작년 손소독제 연간 수출액(678만 달러)의 83.9%에 달한다.

올해 1월 손소독제 수출 증가율은 12.5%였으며 특히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하기 시작한 2월에는 2081.9%의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진단키트 3월 수출액은 4865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17.1% 증가했다. 지난 1월에는 18%, 2월 50.7%, 3월 117.1%로 매월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원다이애그노믹스는 관계사 솔젠트는 3만명 분량의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유럽에 수출했다. 또한 바이오니아는 자체 개발한 진단키트를 루마니아 진단검사기업 ‘에스씨 프락시스 메디카 에스알엘’에 수출하는 계약을 맺는 등 제약업계의 수출 소식이 이어지고 있다.

외교부에 따르면 한국에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입을 문의하거나 요청한 국가는 지난달 25일 기준 총 47개국에 이른다. 특히 아랍에미리트(UAE)에는 코로나19 진단키트 5만 1000개가 긴급 수출됐다고 지난달 청와대가 밝혔다.

손소독제와 진단키트 외에도 코로나19 사태로 증가세가 가팔라진 품목으로는 가공식품, 세안용품, 손세정제 등이 있다. 라면, 김치, 즉석밥, 즉석식품, 가공육 등을 포함하는 가공식품은 지난달 54.1%, 세안용품은 68.9%, 손세정제는 81.4%의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지난달 바이오·헬스 수출은 전년 동기보다 23.7% 증가했고, 화장품 수출은 30.7% 상승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재택근무와 실내생활 등이 확산함에 따라 컴퓨터와 무선통신기기의 수출액은 각각 82.3%와 13.3% 증가했다.

3월 수출은 코로나19 여파로 위축될 것으로 우려됐으나 전년 동기 대비 0.2% 감소하는데 그치며 선방한 것으로 평가됐다.

한편 1∼2월 수출이 폭증했던 마스크는 정부가 수출제한조치를 취하면서 사실상 이달에는 해외로 나간 물량은 거의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