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코로나19 극복 위해 배려와 나눔 정신 돋보여
[순천] 코로나19 극복 위해 배려와 나눔 정신 돋보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시청 전경. (제공: 순천시) ⓒ천지일보 2020.4.4
순천시청 전경. (제공: 순천시) ⓒ천지일보 2020.4.4

[천지일보 순천=김미정 기자] 3월 행정안전부의 인구통계에서 전남 제1 도시로 올라선 순천시의 시민들이 인구수만 최고가 아닌 배려와 나눔의 정신도 최고인 시민의식을 보여주고 있다.

순천시에 따르면 코로나19가 사회적으로 심각해진 3월초 순천열린교회를 시작으로 순천농협 등 금융기관과 각 협회에서 보내 준 성금 외에도 이름을 밝히지 않은 시민과 어린 고사리손으로 들고 온 돼지저금통의 동전까지 합쳐 약 2억 700만원의 성금이 모였다.

방역 마스크 9400여개와 천마스크 8400여개를 비롯한 손 소독제, 누룽지, 배즙 등 물품 기부와 함께, ㈜현성에서는 순천지역 코로나19 방역의 핵심인 보건소의 선별진료소와 야간 상황실에 무료로 전기시설을 제공하는 등 재능기부도 이어지고 있다. 

가슴 따뜻한 소식도 들려온다. 매곡동에 거주하면서 암 투병 중인 오영묵(73세) 어르신은 불의의 사고로 잃은 아내를 생각하며, 결혼 35주년을 맞는 의미로 351만원의 성금을 기탁해 주위의 눈시울을 젖게 하기도 했다. 

시민들의 자발적 봉사활동도 빛나고 있다. 순천모범운전자회와 사랑실은교통봉사대 회원들은 자발적으로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택시와 자가용을 대상으로 한 달째 소독 봉사를 하고 있으며, 삼산동 청년회원들과 방역전문업체인 ㈜엠스타에서는 지역 내 예광마을 등 복지시설과 버스 승강장, 원룸 등 다중이용장소에 주말을 이용해 무료 방역 활동을 펼치고 있다.

관내 24개 읍면동 이통장협의회와 주민자치회 등 자생단체에서도 공동자율방역단을 조직해 지역 내 공동 화장실 등 취약지역과 어려운 가정을 방문해 방역 활동을 시행하고 있고 자비로 구입한 마스크 등을 나눠주며 코로나19 방역 일선에서 톡톡한 역할을 해내고 있다.

이외에도 월등면의 과수농가에서는 과수원에서 이용하는 고속살포기(SS기)를 대중 이용시설 소독에 활용하는 등 코로나19 방역에 민관 구분 없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허석 순천시장은 “코로나19의 어려운 파고를 넘기 위해 순천시도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코로나19를 막아내겠다는 순천시민들의 ‘보이지 않는 손’이 더 많은 역할을 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보여준 시민들의 모습에 큰 자부심이 느껴진다”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