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해외입국자 전세버스로 수송”
강원도, “해외입국자 전세버스로 수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해외입국자 수송차량 이용안내문.(제공: 강원도)ⓒ천지일보 2020.4.3
강원도 해외입국자 수송차량 이용안내문.(제공: 강원도)ⓒ천지일보 2020.4.3
강원도 도청 공무원들이 공항에서 안내데스크를 운영하고 있다. 해외입국자 수송차량.(제공: 강원도)ⓒ천지일보 2020.4.3
강원도 도청 공무원들이 공항에서 안내데스크를 운영하고 있다. 해외입국자 수송차량.(제공: 강원도)ⓒ천지일보 2020.4.3

[천지일보 강원=김성규 기자] 강원도(도지사 최문순)가 코로나19 지역 전파를 예방하기 위해 지난달 30일부터 도청 공무원을 공항에 파견해 안내데스크를 운영하는 등 ‘수송지원’을 하고있다.

지난달 22일 해외입국자에 대한 관리가 본격화 된 이후 도내 해외입국자가 1000명을 넘어선 가운데 지난 2일 하루 입국자 수가 179명에 이르는 등 해외입국자 규모는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예상보다 수송지원 차량 이용을 희망하는 입국자들이 두 세배 이상 규모로 증가하고 있다.

이에 도는 공무원 인력 활용에 따른 행정력 공백 등 부작용 해소를 위해 3일부터 해외 입국자에 대한 공항 안내와 수송 일체를 전문성을 갖춘 도내 전세버스 업체와 전담지정여행사를 통해 대행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도가 제공하는 해외입국자 공항수송은 인천공항에서 출발해 원주(따뚜공연장)를 거쳐 강릉(의료원)까지 운행하고 원주에서 춘천(봄내체육관)간은 셔틀버스를 별도 운영한다.

행선지에 따라 거점지역에 도착한 입국자는 각 시군에서 원주, 강릉, 춘천 지역으로 자체 수송수단을 마련해 해당 지역으로 이동시켜 진단검사를 받게 된다.

인천공항에서 아침 6시부터 3시간 단위로 하루 7회 운행하며 오늘 9일까지 운행하면서 해외입국자 추이와 운영결과 분석을 통해 운영기간 연장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

전창준 강원도재난안전실장은 “전 세계적으로 혼란스러운 시국에, 불안한 마음으로 귀국하는 해외에 계신 도민들을 안전하게 강원도까지 모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한편 입국자들의 동선을 진단검사 시 까지 최소화함으로써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