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군, 농기계 무상임대로 농가 경영난 ‘해소’
평창군, 농기계 무상임대로 농가 경영난 ‘해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창군청. ⓒ천지일보
평창군청. ⓒ천지일보

[천지일보 평창=이현복 기자] 평창군(군수 한왕기)이 코로나19 지속에 따른 농가 경영난 해소와 인적 확보의 어려움을 덜고 적기 영농 추진을 위해 임대 농기계 임대료를 한시적으로 감면하고 밭작물 이식기 20대를(1조식 10대, 2조식 10대) 조기에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이번에 구입 예정인 이식기는 감자는 물론 포트육묘를 한 모든 작물을 정식 할 수 있으며

2조식 이식기를 사용할 경우 1대당 1일 3000㎡를 작업 할 수 있어 15명의 인력절감으로 120만원의 인건비 절감 효과가 있다.

임대농기계는 4월 1일부터 7월 31일까지 4개월간 한시적으로 무상으로 임대해 농가의 영농 경영비를 절감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무상 임대 기간 동안 농가에서 임대해 사용할 농기계는 2500대(작업 3750일)정도로 예상되며 100백만원 이상의 임대료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평창군농업기술센터는 현재 3개 지역(평창, 용평, 진부)에 농기계임대사업소를 설치 운영하고 올해에는 추가로 2개소(방림, 대관령)를 설치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