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보증기금, 국내 최초 ‘사회적경제기업 평가시스템’ 오픈
신용보증기금, 국내 최초 ‘사회적경제기업 평가시스템’ 오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태우 기자] 신용보증기금(이사장 윤대희)이 사회적가치를 중심으로 사회적경제기업을 평가하는 ‘사회적경제기업 평가시스템’을 오픈한다고 1일 밝혔다.

‘사회적경제기업 평가시스템’은 국내 최초로 개발된 표준화된 사회적경제기업 평가모형으로, 기존에 재무평가 중심의 평가모형과는 달리 사회적경제기업의 사회적 가치실현과 지속가능성을 중심으로 평가하는 사회적경제기업에 특화된 평가시스템이다.

이번 평가시스템은 웹기반의 오픈플랫폼으로 운영된다. 자체 평가시스템은 있으나 사회적금융 지원경험이 부족한 은행, 정책금융기관뿐만 아니라 자체 평가시스템이 없는 사회적금융 전문기관도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현재 지역신협, 민간 사회적금융 중개기관 등 30여개 기관이 평가시스템 이용을 희망하고 있다.

사회적금융 유관기관 등 외부기관이 이용을 희망할 경우 회원가입 및 신보의 승인 절차를 거친 후 이용이 가능하다. 이용기관이 플랫폼에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데이터를 입력하면 10단계로 평가된 사회적금융 등급과 평가보고서를 제공받게 된다.

신용보증기금 관계자는 “사회적경제기업 평가시스템은 사회적금융에 대한 의지가 있으나 평가 노하우가 충분치 못한 기관에 표준 평가체계를 제공한다”며 “앞으로도 사회적경제와 관련된 다양한 제도마련을 통해 사회적금융 활성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