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보증기금, 창립 31주년 맞아
기술보증기금, 창립 31주년 맞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윤모 기술보증기금 이사장 (제공: 기술보증기금) ⓒ천지일보 2020.4.1
정윤모 기술보증기금 이사장 (제공: 기술보증기금) ⓒ천지일보 2020.4.2

[천지일보=강태우 기자] 기술보증기금(기보, 이사장 정윤모)이 1일 창립 31주년을 맞아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하며 별도의 기념행사 없이 정윤모 이사장의 창립기념 메시지를 담은 영상을 사내 공유하는 것으로 대신했다고 밝혔다.

정 이사장은 창립기념사를 통해 “기보가 기술금융의 거목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해준 임직원에 감사한다”며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 지난 날 위기를 이겨내고 성장을 일구어 온 저력을 다시 한 번 보여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보는 올해 코로나19로 인한 유례없는 경제위기에 대응키 위해 보증 규모를 확대, 당초 계획보다 9천억원 증가한 21조 9천억원의 보증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취약업종과 피해가 큰 지역에 특례보증을 집중 지원하고 영세·취약기업의 부담 완화를 위해 초저금리대출, 신속·전액보증을 우선 지원하는 등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신속하고 실질적인 지원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기보는 중소기업의 기술개발을 촉진하고 자금 공급을 원활히 지원키 위해 1989년 4월 1일 설립됐다. 국내 최초로 기술평가시스템을 도입하며 설립 이후 70만건의 기술평가와 360조원의 보증을 지원하는 등 국내에서 척박한 ‘기술금융’ 영역을 개척해 국내 기술금융 시장을 단기간에 급성장시켜왔다.

지난 2017년에는 중소벤처기업부로 업무감독권이 이관됨에 따라 기존 정책금융기관의 틀에서 벗어나 중소벤처기업의 혁신과 성장을 종합 지원키 위해 기술신탁·특허공제 등 다양한 신규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는 등 ‘중소벤처기업 종합지원기관’으로 성장했다.

정윤모 기보 이사장은 “우리는 지금까지 남들이 시도치 않았던 기술평가영역을 개척하고 기술평가의 새로운 모델들을 제시해온 독보적인 기술평가기관이다”며 “그간 축적한 기술평가 역량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혁신기업의 스케일업을 지원해 벤처 4대강국 실현에 주도적 역할을 해나가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