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유해환경 속 피부보호제품 제안
아모레퍼시픽, 유해환경 속 피부보호제품 제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피바스 마이크로 미셀라 클렌징 2종 (제공: 아모레퍼시픽) ⓒ천지일보 2020.4.1
해피바스 마이크로 미셀라 클렌징 2종 (제공: 아모레퍼시픽) ⓒ천지일보 2020.4.2

[천지일보=김예슬 기자] 아모레퍼시픽이 미세먼지 등 유해환경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안티폴루션(Anti-pollution) 대표 제품을 제안한다. 업계 최초 전문 연구센터(안티폴루션 연구센터)를 설립해 연구·개발한 의미 있는 제품이다.

지난해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에서 출범한 ‘안티폴루션 연구센터(Anti-pollution Research Center)’는 유해환경으로 변화하는 피부를 연구하고 전 세계 고객의 피부 건강을 지키기 위한 제품 개발 등 다양한 영역을 총괄한다.

지난 2007년 매연 등 외부 유해 대기환경에 노출된 피부 관련 연구를 시작으로 이듬해엔 황사에 대해 집중적으로 연구했다. 피부 유해성 시험 모델을 지난 2014년에 구축해 안티폴루션 연구 분야를 미세먼지까지 확장했다.

현재는 국내외의 다양한 고객 조사와 유전자 분석을 바탕으로 미세먼지가 피부에 미치는 영향을 밝혀내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외출 시 ▲피부를 보호할 수 있는 방어 기술 ▲피부에 남아 있는 미세먼지 잔여물 제거 기술 ▲손상된 피부의 트러블을 완화해주는 기술 등 다양한 안티폴루션 제품을 개발해 선보이고 있다.

◆피부모공보다 커 오염물질이 더 잘 쌓이는 두피모공 관리(안티폴루션 연구센터 개발)

두피 모공은 피부 모공보다 크기 때문에 오염물질이 더 잘 쌓이는 만큼 미세먼지 등 유해환경에 노출된 경우 외출 후 반드시 머리를 감아야 한다.

프레시팝 ‘두피 클렌징 샴푸’는 코코넛 성분으로 만든 풍성한 거품이 두피 딥클렌징을 도와준다. 미셀라 클렌징 기술과 흡착거품이 미세먼지를 끌어당겨 두피에 쌓인 오염물질을 제거해준다. 라임·모히또 향이 상쾌한 세정감을 선사하며 슈퍼푸드 성분과 제주 오설록 녹차 추출물이 두피 장벽 강화 효과를 보여준다.

두피 클렌징 샴푸는 ▲동물성원료 ▲광물성오일 ▲실리콘오일 ▲파라벤 등 8가지 성분을 뺐으며 약산성 케어로 두피를 건강케 가꿔준다.

◆초미세먼지까지 꼼꼼케 세안할 수 있는 ‘마이크로 미셀라’ 클렌징(안티폴루션 연구센터 개발)

'해피바스 마이크로 미셀라 라인’에는 아모레퍼시픽 안티폴루션 연구센터에서 개발한 Micro Micellar PM TechnologyTM (마이크로 미셀라)기술을 적용했다. 모공의 1/100 사이즈의 마이크로 미셀라 입자가 모공 속 노폐물과 메이크업 잔여물을 말끔히 세정하고 피부에 수분은 남겨주는 딥 클렌징 라인이다.

마이크로 미셀라 소프트 휩 클렌징폼은 초미세먼지를 제거하고 풍성한 수분거품으로 촉촉케 세안할 수 있다. 고함량 비누를 함유해 풍성한 기포력과 소프트 휩 제형의 부드러운 퍼짐성이 세안 시 산뜻하고 개운한 마무리감을 제공한다.

마이크로 미셀라 트러블케어 버블폼은 트러블에 효과적인 살리실산 성분이 피부 트러블을 유발할 수 있는 유해 물질을 제거해주고 초미세먼지를 딥클렌징 가능한 버블폼은 부드러운 사용감으로 지친 피부를 편안케 세안해준다.

◆초미세먼지는 물론 자외선까지 차단하는 외출 필수품(안티폴루션 연구센터 개발)

안티폴루션 연구센터에서 개발한 업그레이드 설화수 상백크림은 기존 제품보다 더 얇고 촘촘케 피부에 발려 자외선과 초미세먼지로부터 피부를 효과적으로 보호해준다. 강력한 자외선 차단력과 피부 표면 코팅 제형 기술을 갖춘 설화수 대표 선케어 제품이다.

상백단TM 원료를 함유해 외부 열로 자극받은 피부를 진정시켜주며 피부톤을 균일하게 해준다. 부드러운 크림 타입의 질감으로 윤기 나는 피부 연출을 도와주는 1호 ‘크리미 글로우’, 즉각적인 피부 톤업 효과로 메이크업 베이스 겸용으로도 활용할 수 있는 산뜻한 2호 ‘밀키 톤 업’ 두 종류로 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