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경주지역 의료진에 방호복 1100벌 전달
한수원, 경주지역 의료진에 방호복 1100벌 전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력원자력(정재훈 사장)이 1일 코로나19 대응 경주지역 의료진을 위해 의료용 방호복을 1100벌을 전달하고 있다. (제공: 한수원) ⓒ천지일보 2020.4.1
한국수력원자력(정재훈 사장)이 1일 코로나19 대응 경주지역 의료진을 위해 의료용 방호복을 1100벌을 전달하고 있다. (제공: 한수원) ⓒ천지일보 2020.4.1

코로나19 대응 의료시설·소방서에 기부

[천지일보=김가현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정재훈 사장)이 코로나19 감염증과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과 구급대원을 위해 의료용 방호복을 기부했다.

한수원은 ‘코로나19 대응 감염병 관리기관’으로 지정된 경주 동국대학교병원과 경주 소방서에 총 1100벌의 의료용 방호복을 전달했다고 1일 밝혔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코로나19 대응의 최일선에서 헌신적인 노력을 다하는 의료진과 구급대원들의 노고에 대한 감사와 지역 확산과 의료공백을 막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면서 “어려운 시기에 한수원은 안정적인 발전소 운영을 통해 국민들께 안심을 드리는 것은 물론, 사회공헌으로 사회적 책임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수원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최근 대구·경북·경주 등에 총 8억여원의 성금을 지원했다. 경주지역 아동센터, 장애인종합복지관을 비롯해 전국 5개 원자력본부 주변 마을 345곳에 마스크 9만 4천여장과 손세정제 1만여개를 지원해왔다.

아울러 국군장병들을 위한 보호구 1000세트와 전국 27개 선별진료소 의료진을 위해 1000만원 상당의 격려물품도 전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