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함정서 부사관 1명 실종… 수색 작업 난항
해군 함정서 부사관 1명 실종… 수색 작업 난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침몰한 대성호 수색. (출처: 연합뉴스)
사진은 본문과 관계없음.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해군 부사관이 함정(고속함)에서 임무수행 중 실종돼 군과 해양경찰이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1일 해군에 따르면 해군은 지난달 31일 오후 4시 30분께 400톤 규모의 유도탄 고속함이 속초항 입항을 준비하던 중 A(23) 부사관이 실종된 사실을 인지했다.

고속함은 이날 오후 동해항에서 출발했다. 해군은 입항 준비 중 A 부사관이 제자리에 없어 실종을 확인하고 수색에 나섰다.

합동 수색에는 해군과 해양경찰 함정 20여척을 비롯해 해군과 공군, 해양경찰 헬기와 해상초계기 등 항공기 5대가 투입됐다.

군경은 고속함 이동 경로를 중심으로 조명탄을 터트리면서 실종자 수색을 벌이고 있으나 야간이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군은 정확한 사고원인 등을 조사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