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코로나19 집단감염 우려에 교도소 수용자 일부 가택연금
이탈리아, 코로나19 집단감염 우려에 교도소 수용자 일부 가택연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탈리아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재소자의 가족 면회를 제한하는 결정을 내리자 9일(현지시간) 밀라노의 산비토레 교도소에서 재소자들이 교도소 지붕 위에 올라가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출처: 뉴시스)
이탈리아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재소자의 가족 면회를 제한하는 결정을 내리자 9일(현지시간) 밀라노의 산비토레 교도소에서 재소자들이 교도소 지붕 위에 올라가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전 세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가장 많이 나온 이탈리아가 집단 발병 우려로 교도소 수용자 수천명을 가택 연금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30일(현지시간) ANSA 통신에 따르면 이탈리아 법무부는 전국 교도소 수용자 약 6000명을 일시 석방해 가택 연금에 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만 법무부는 이들이 허용된 범위를 벗어나지 못하도록 전자발찌를 채운다는 방침이다. 법무부의 이 같은 대책은 이미 수용 정원을 초과한 교도소 수용자들 간에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이다.

19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롬바르디아주 브레시아의 한 병원 집중치료실에서 의료진이 환자를 돌보고 있다. (출처: 뉴시스)
19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롬바르디아주 브레시아의 한 병원 집중치료실에서 의료진이 환자를 돌보고 있다. (출처: 뉴시스)

현재 이탈리아 교정시설에는 모두 6만 1200여명이 수용돼 있다. 이는 정원(5만 931명)의 20%가량 초과한 수다. 일부 교도소는 정원의 2배 이상 초과한 곳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상황에 현지 수용자 인권단체를 중심으로 집단 감염을 막기 위해 과밀을 해소하고 수용자 일부라도 가택 연금 등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돼왔다.

이달 초 전국 이동제한령이 내려진 이후 수용자 가족 면회도 제한돼 여러 교도소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면회 제한 폐지와 즉각적인 석방을 요구하는 폭동이 발생해 수용자 사이에 많은 사상자가 나오기도 했다.

한편 한국시간으로 31일 오전 12시 30분 기준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이탈리아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9만 7689명이며 사망자는 1만 779명이다.

이탈리아 전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한 이동제한령이 내려진 가운데 지난 2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토스카나주 그로세토시에서 한 경찰관이 시민들의 격리를 감시하는 드론을 작동시키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이탈리아 전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한 이동제한령이 내려진 가운데 지난 2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토스카나주 그로세토시에서 한 경찰관이 시민들의 격리를 감시하는 드론을 작동시키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