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코로나19 확산 예방 위해 노래방·유흥업소 임시휴업
안산시, 코로나19 확산 예방 위해 노래방·유흥업소 임시휴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6.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 안산 노래방·유흥업소 1천283개소 임시휴업 돌입 ⓒ천지일보 2020.3.30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 안산 노래방·유흥업소 임시휴업. (제공: 안산시) ⓒ천지일보 2020.3.30

윤화섭 시장 “영업 손실 고통에도 감사… 확산 방지 노력하겠다”

[천지일보 안산=김정자 기자] 안산시가 노래연습장 및 유흥시설 영업주들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자발적으로 다음 달 5일까지 임시휴업에 돌입하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앞서 시는 최근 노래방 등 밀폐된 다중시설에서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확인됨에 따라 집단감염 위험시설인 유흥시설 및 노래연습장 등을 대상으로 감염병 예방수칙과 정부의 운영 권고사항을 전달해 왔다.

영업주들의 모임인 관련 협회는 지난 26일 시와의 간담회에서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다음 달 5일까지 임시 휴업을 결정했다.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는 영업소는 노래연습장 678개소와 605개 유흥·단란주점 등 모두 1283개소다.

한 영업주는 “영업 손실에도 불구하고 많은 영업주들이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임시휴업에 적극 동참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영업 손실의 고통을 감수하면서까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운영 중단을 결정해 준 영업주 모두에게 감사하다”며 “코로나19 집단감염 예방 및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다중이용시설을 철저히 관리해 안전한 안산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