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코로나19로 전 세계 울고 있어… 나도 함께 한다”
교황 “코로나19로 전 세계 울고 있어… 나도 함께 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란치코 교황(왼쪽)이 15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시내에 있는 산타 마르첼로 알 코르소 성당을 방문해 코로나19 종식을 기원하는 기도를 올리고 있다. 이 성당에는 1522년 로마에서 흑사병이 창궐했을 때 신자들이 기도를 올렸던 십자가가 보존돼있다. [출처: AP/뉴시스]
프란치코 교황(왼쪽)이 15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시내에 있는 산타 마르첼로 알 코르소 성당을 방문해 코로나19 종식을 기원하는 기도를 올리고 있다. 이 성당에는 1522년 로마에서 흑사병이 창궐했을 때 신자들이 기도를 올렸던 십자가가 보존돼있다. [출처: AP/뉴시스]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프란치스코 교황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비탄에 빠진 인류에게 “사순 5주일이 눈물의 일요일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29일(현지시간) 바티칸뉴스 등에 따르면 교황은 사순 제5주일인 이날 바티칸 관저 ‘카사 산타 마리아(산타 마리아의 집)’ 예배당에서 집전한 아침 미사에서 이같이 말했다.

교황은 “(코로나19로) 울고 있는 많은 사람들을 생각한다. 격리된 사람, 독거노인, 병원에 입원한 사람, 봉급을 받지 못할 것 같아 자식들을 어떻게 먹여 살려야 할지 모르겠는 부모 등 많은 사람들이 울고 있다”며 “우리 또한 진심으로 그들과 함께 할 것”이라고 위로했다.

이어 성경 요한복음 9장에 나오는 ‘나사로’를 언급하면서 “주님께서 모든 백성을 위해 눈물을 흘리셨으니 우리에게 어떠한 해도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때문에 고통 받는 이웃과 연대할 것을 호소했다. 교황은 “우리는 (나사로를 위해) 우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았던 예수처럼 함께 우는 은총을 구한다”면서 “오늘은 눈물의 일요일처럼 모든 이를 위한 날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날 삼종기도에서는 전 세계에서 진행 중인 모든 형태의 적대 행위를 중지하고 외교적인 해법을 모색할 것을 촉구했다. 어려운 상황에 빠진 사람들에게 관심을 기울이고, 인도주의적 지원에 앞장서달라고도 호소했다.

이에 대해 바티칸뉴스는 “이는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의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전세계 휴전 촉구’ 호소에 동참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교황은 코로나19 취약 지대로 꼽히는 양로원과 군대, 교도소 등 다중밀집시설에 관한 관심도 촉구했다.

특히 ‘죄수들이 교도소에 과밀하게 수용돼 코로나19에 취약하다’는 유엔 인권위원회 발표를 인용해 각국 관계 당국에 ‘미래의 비극을 막기 위한 조치’를 조속히 취할 것을 호소했다.

앞서 교황은 지난 27일 바티칸 성베드로광장에서 코로나19 종식을 위한 특별 기도를 주례하고 “저희를 돌풍의 회오리 속에 버려두지 말아 달라”라고 기도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