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4개 공공기관 대상 ‘부패방지 시책평가’ 실시
264개 공공기관 대상 ‘부패방지 시책평가’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권익위원회 (출처: 국민권익위원회 유튜브)
국민권익위원회 (출처: 국민권익위원회 유튜브)

[천지일보=최빛나 기자]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가 264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반부패 추진계획 수립, 실행 및 성과·확산과 관련된 20개 지표의 실적을 평가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권익위는 ‘부패방지권익위법’에 따라 2002년부터 매년 중앙부처, 지방자치단체 등 각급 기관이 자율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반부패 활동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부패방지 시책평가’를 실시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각급 공공기관의 반부패 개혁성과 확산 활동을 중점적으로 들여다볼 계획이다.

이는 공공기관 청렴도, 국제투명성기구(TI)의 부패인식지수(CPI) 등 국내외 평가가 개선되는 상황에서, 우수한 반부패 시책을 공직사회와 민간을 포함한 사회 전반에 확산시켜 반부패 개혁을 보다 공고히 해 나가기 위함이다.

또 기관장과 고위직 공직자가 지속적으로 기관의 청렴정책에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도록 하는 등 반부패 리더십을 확고히 하기 위해, 고위직의 반부패 의지와 청렴교육 이수 여부 등 관련지표를 평가한다.

이와 함께 그동안 이행률이 높거나 그 효과가 달성된 지표는 기관 자율로 추진하도록 하면서, 공공기관의 반부패 시책이 실질적인 성과를 창출하도록 하는 평가는 지속적으로 강화해 반부패 개혁이 흔들림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임윤주 권익위 부패방지국장은 “기관장과 고위직 공직자의 청렴리더십이 어느 때보다 필요한 때인 만큼 각급 기관에서도 반부패·청렴정책 추진에 각별히 관심을 가지고 솔선수범해 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