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어제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 진행”… 김정은 불참한 듯
북한 “어제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 진행”… 김정은 불참한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은 지난 29일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가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이었다고 확인했다. 사진은 30일 노동신문에 실린 사진. (출처: 연합뉴스)
북한은 지난 29일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가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이었다고 확인했다. 사진은 30일 노동신문에 실린 사진.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북한은 지난 29일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가 ‘초대형 방사포'였다고 밝혔다.

조선중앙방송은 30일 “국방과학원에서는 조선인민군 부대들에 인도되는 초대형 방사포의 전술기술적 특성을 다시 한 번 확증하는데 목적을 두고 시험사격을 진행하였다”며 “시험 사격은 성공적”이었다고 이같이 주장했다. 

이날 시험사격에는 리병철 당 중앙위원회 군수담당 부위원장을 비롯해 당 중앙위 군수공업부 간부들과 장창하·전일호 등 국방과학연구부문 간부들이 참석했다.

방송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참관 여부를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볼 때 이번 시험사격에는 불참한 것으로 보인다. 

리 부위원장은 이날 “초대형 방사포 무기체계를 인민군 부대들에 인도하는 데서 나서는 관련 문제들을 파악하고 국방과학연구부문과 군수공장들에 해당한 대책적 과업들을 주었다”고 노동신문이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용우 2020-03-30 14:48:48
잔대가리 그만 굴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