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코로나19 정국에서 4.15총선이 수상하다
[사설] 코로나19 정국에서 4.15총선이 수상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자가 모두 결정됐다. 전국 253개 지역구에서 출사표를 던진 후보자가 1118명이고, 비례대표 출마 정당은 민생당, 미래한국당, 더불어시민당을 위시해 무려 35개 정당에 이른다. 비례대표 투표용지 길이가 48.1㎝로 정당명부식 1인 2표제가 도입된 17대 총선 이후 최장 길이다. 정당수도 4년 전 20대 총선 참여 정당(20개)보다 많고, 경쟁률도 4.4대 1로 그 때(3.7대 1)보다 높다. 4년 전 총선 때보다 더 치열해진 올해의 선거판 풍경이다.

어쨌든 국민의 참정권을 보장하는 국가적 행사이니 별 탈 없이 조용히 끝나야할 테지만 이번 총선은 ‘코로나19’라는 보건 재앙 속에서 실시되기 때문에 여러 가지 변수가 많다. 당장 4월 2일부터 14일까지 벌어지는 선거운동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해 과거처럼 유세차량에서 뿜어져 나오는 요란한 구호나 거리유세에서 펼치는 선거운동원의 춤사위는 줄어들 것 같다. 또 후보자들의 유권자 대면 선거운동이 제한적이니 선거 열기가 전에 비해 식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런 상황들이 야당에게는 불리한 상황이다. 미래통합당, 민생당 등 야당에서는 문재인 정부의 경제 실정을 들추고 총선 주도권을 잡으러 계획하지만 대면 접촉이 어려운 선거판에서는 정책과 총선공약, 후보의 인물을 알리면서 정부․여당의 실정을 들춰내는 게 쉽지만은 않다. 또 미국과 유럽 등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중국을 능가하고, 일부국가에서 한국국민들이 개인위생을 지키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적극 참여한 것을 높이 평가하는 등으로 당초 문재인 정부가 초기 방역에서 실패한 흠이 다 묻혀버렸으니 공격하기도 어정쩡한 상태를 맞았다.

또한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능력, 실적과는 무관하게 국정지지도가 고공 행진하는 것도 야당이 총선 국면을 이끄는데 불리한 여건이다. 한국갤럽이 조사한 3월 4주차 여론조사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는 전주(49%)보다 오른 55%를 기록한바, 이는 2018년 11월 1주차(55%) 이후 1년 4개월 만에 최고치로 이 같은 게 코로나19가 총선에 미치는 현상들이다. 이러한 현상에 고무된 탓인지 정부여당이 ‘코로나 모범국’으로 으스대는 분위기이고, 민주당지도부에서는 총선에서도 느긋한 편이다. 민생경제는 뒤로 하고 코로나19 극복을 강조하며 조용한 유세를 지휘하고 나섰다. 호남 지역에서는 민주당 후보자가 TV토론회마저 기피하고 있는 실정인바, 자칫 말실수로 구설수에 올라 ‘다된 밥에 재 뿌리기’ 될까 조심하고 있는 것이다. 본격적인 선거운동기간을 남겨둔 채 코로나19가 만들어낸 총선 조짐들이 심상치가 않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