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 온라인으로 교육 사각지대 해소
부산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 온라인으로 교육 사각지대 해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가 꿈드림 청소년들의 학업지원으로 ‘온라인 스마트 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제공: 부산시)
부산시가 꿈드림 청소년들의 학업지원으로 ‘온라인 스마트 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제공: 부산시)

검정고시 준비에 어려움 겪는 학교 밖 청소년 위해 다양한 지원

[천지일보 부산=강태우 기자]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지역별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검정고시 준비에 어려움을 겪는 학교 밖 청소년들에게 온라인 강의 운영 등의 다양한 방법으로 학습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먼저, 부산시센터에서는 ‘검정고시 공부를 위한 온라인 강의’를 운영한다. 학교 밖 청소년이 집에서도 검정고시를 준비할 수 있도록 유튜브 라이브 방송으로 강의를 진행하며, 강사와 청소년이 실시간으로 서로 피드백을 주고받아 학습을 효율을 높였다.

금정구센터에서는 인터넷 강의 사이트를 안내하고 교재를 지원해 학습을 장려하고 간식, 소독제 등도 우편으로 지원하고 있다. 기장군 센터에서는 검정고시 기출문제, 모의고사 등을 우편으로 보내고, 주 2회 전화상담을 통해 학습을 지원하고 있다.

영도구센터에서는 가정에서 학습을 지속할 수 있도록 맞춤형 학습자료, 스터디 플래너, 인터넷 강의 등을 제공하고 손 소독제, 간편식품 등도 지원하고 있다.

사하구센터에서는 온라인 스마트 교실 ‘찐스’를 운영한다. 다수의 인원이 영상통화 및 회의가 가능한 화상회의프로그램(Zoom)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수업을 진행하는 방식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지역별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에서 다양한 아이디어를 활용해 청소년들의 학습에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다”라며, “시에서도 꿈드림 센터들이 원활한 운영을 위해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