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기독자유통일당, ‘불자 논란’ 이은재 의원 후보 배제
전광훈 기독자유통일당, ‘불자 논란’ 이은재 의원 후보 배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2월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회정각회 제12대 강창일 회장 취임 및 한국불교종단협의회 회장단 초청 신년 법회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앞줄 왼쪽에서 5번째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과 6번째 문희상 국회의장 사이로 이은재 의원의 얼굴이 보이고 있다. (출처: 영등포갑 김영주 의원 블로그) ⓒ천지일보 2020.3.26
지난해 2월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회정각회 제12대 강창일 회장 취임 및 한국불교종단협의회 회장단 초청 신년 법회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앞줄 왼쪽에서 5번째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과 6번째 문희상 국회의장 사이로 이은재 의원의 얼굴이 보이고 있다. (출처: 영등포갑 김영주 의원 블로그) ⓒ천지일보 2020.3.26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전광훈 목사를 주축으로 그의 추종자들이 함께 만든 기독당인 기독자유통일당(대표 고영일 변호사)이 비례대표 후보 1번에 불자 의원인 이은재 의원을 선정했다가 내부 반발로 배제했다.

비례대표 후보 1번에 이름을 올렸던 이은재 의원은 미래통합당에서 공천배제(컷오프)됐다. 이 의원은 제20대 국회 불교신자 의원의 모임인 ‘정각회’에서 감사를 지냈다.

이은재 의원을 비례대표 후보 1번에 올리자 당 사무총장을 맡았었던 홍호수 목사가 반발해 자신의 비례대표직을 사임하고 당직 거부에 돌입했다. 비례대표 후보 1번에 선정된 이은재 의원이 기독교인이 아닌 불자라는 이유 때문이었다.

이에 기독자유당은 비례대표 후보 1번에 탈북민 출신 자유통일문화원 이애란 원장, 2번 전 국정원장인 김승규 장로, 3번에 엄마부대 대표 주옥순 권사를 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