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공무원노동조합, 소상공인 돕기 모금 운동 펼쳐
군산시공무원노동조합, 소상공인 돕기 모금 운동 펼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군산시 시청로 17에 위치한 군산시청 전경. (제공: 군산시) ⓒ천지일보 2020.3.27
전북 군산시 시청로 17에 위치한 군산시청 전경. (제공: 군산시) ⓒ천지일보 2020.3.27

[천지일보 군산=김도은 기자] 전북 군산시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김상윤, 군공노)이 지난 25~26일 관내 소상공인을 돕기 위한 모금 운동을 전개했다.

이번 모금 운동은 코로나19의 여파로 지역경제 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군공노 조합원이 자발적으로 동참해 7057만원의 성금을 모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

모금 운동을 주관한 김상윤 군공노 노조위원장이 100만원, 박덕하 사무처장이 50만원을, 상임집행위원들도 15만원씩 기탁했으며 청원경찰도 모금 운동에 적극 동참해 의미를 더했다.

특히 강임준 군산시장은 4개월간 급여 30%를 반납하기로 했으며 윤동욱 부시장 및 국장·과장·읍면동장 등 간부 공무원도 모금 운동에 동참했다.

김상윤 노조위원장은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두 달간 계속된 비상근무로 공무원도 힘든 상황이지만 더 큰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해 모금 운동을 전개하고 성금을 기탁하게 됐다”며 “군공노는 앞으로도 시민의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지역 경제가 얼어붙은 상황이지만 소상공인을 위한 공직자들의 따뜻한 마음이 전해져 활기를 되찾길 바란다”며 “하루빨리 코로나19를 극복해 경제가 다시 활성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공노에서 기탁한 이번 성금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관내 소상공인과 정부 지원 사각지대에 있는 시민들을 위한 사업에 쓰여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