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부문 무기계약직·기간제 근로자 처우개선 논의 시동
공공부문 무기계약직·기간제 근로자 처우개선 논의 시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노동부. (제공: 고용노동부)
고용노동부. (제공: 고용노동부)

 ‘공무직위원회’ 설치

[천지일보=최빛나 기자] 공공부문에서 근무하는 무기계약직과 기간제 근로자의 임금과 처우 등 인사·노무관리 등을 관리할 범정부 공무직위원회가 곧 활동을 시작한다.

고용노동부(노동부)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한 ‘공무직위원회 설치 및 운영에 관한 규정(총리 훈령)’이 시행된다고 27일 밝혔다.

총리 훈령에는 공공부문에서 근무하는 48만명의 무기계약직 근로자와 기간제 근로자(공무직 등 근로자)의 인사·노무관리 등을 총괄적으로 조정하고 관리할 범정부 공무직위원회의 설치 근거가 담겼다.

공무직위원회는 공무직등근로자의 인력 운영·관리 기본방향 및 중·장기계획 수립, 인사·노무관리 기준, 임금 및 처우 등에 관한 사항을 다룰 예정이다.

또한 산하에는 위원회의 업무 수행과 관련해 노동계, 관계 전문가 및 행정기관 등의 의견을 수렴하고 정책방향을 제시하기 위한 발전협의회가 구성된다.

또 공무직위원회, 발전협의회 등 회의체 운영 및 공무직 관련 정부 정책(안) 마련 등 지원업무 수행을 위해 기획단을 두기로 했다.

이재갑 노동부 장관은 “정규직 전환 이후 공무직 등 근로자에 대해 보다 심층적이고 체계적인 논의를 할 수 있는 토론의 장이 마련됐다”며 “공무직위원회가 제대로 된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발전 협의회 등에서 노동계와 협의 체계가 원활히 작동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공무직위원회는 빠른 시일 내에 1차 본회의를 개최해서 공무직 관련 정책에 대해 체계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