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양파·마늘 의무자조금’ 가입 막바지
전남도 ‘양파·마늘 의무자조금’ 가입 막바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가입 농가 정부사업 불이익

[천지일보 전남=김미정 기자] 전라남도가 양파·마늘 의무자조금 가입 신청기한인 3월말로 막바지 가입률 제고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전남도에 따르면 실제 전국 조직인 의무자조금을 설치하려면 전체 재배면적 또는 재배 농업 인수의 절반을 넘어야 가능하다. 주산지인 전남도의 참여가 중요하다고 보고 아직 가입신청을 못 한 도내 양파·마늘 경작자는 가입을 서둘러야 한다.

현재까지 전남도 내 가입실적은 양파 62.6%, 마늘 51.1%로 전국의 양파 45%, 마늘 36%보다 다소 높은 가입률을 보이나, 전라남도는 전국적인 실적을 끌어 올릴 수 있도록 최대한 많은 농업인이 신청토록 할 방침이다.

특히 전라남도는 3월말까지 1000㎡ 이상 양파, 마늘 경작자의 80% 이상 가입을 목표로 담당 마을 책임제, 마을방송, 개별 문자안내, 일일 가입실적 파악 등 농업인 홍보에 주력키로 했다.

양파·마늘 의무자조금은 타 품목과 달리 소비 촉진보다는 선제적 수급 조절을 위한 대책 마련에 치중될 것으로 예상돼 가입하지 않은 농가는 관련 정부 지원사업에서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

곽홍섭 전라남도 식량원예과장은 “양파, 마늘 의무자조금 신청기한이 임박함에 따라 일선 공무원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현재 코로나19로 직접 방문이 어려운 농업인은 마을 이장이나 담당 공무원 또는 팩스 등을 통해 읍·면사무소로 신청서를 전달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