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4월 5일 이후 경제·일상 일정 보장하는 방역시스템 마련”
정부 “4월 5일 이후 경제·일상 일정 보장하는 방역시스템 마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실시되고 있는 가운데 16일 오전 서울지하철 2호선 신설동역에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천지일보 2020.3.1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실시되고 있는 가운데 16일 오전 서울지하철 2호선 신설동역에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천지일보 2020.3.16

“일상생활 방역 방안 논의 중”

4월 6일 개학실행 판단 유보키로

“특정지표로만 입국 금지 힘들어”

“효과적 환자 유입 관리에 집중”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정부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끝나는 4월 5일 이후에는 경제활동과 일상생활을 일정 정도 보장하는 방역 시스템을 마련하겠다고 발표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홍보관리반장은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행한 지 4주 차에 접어들고 있다. 이로 인해 일상생활이나 경제활동을 하는데 있어 많은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며 “정부도 그 부분을 고민하면서 방역과 생활이 조화되는 ‘생활방역’에 대한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정부는 경제활동과 일상생활을 어느 정도 보장하면서 방역도 최대한 할 수 있는 그런 사회구조를 만들기 위한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정부는 이달 중 전문가, 정부, 시민사회가 참여하는 사회적 합의기구를 구성해 ‘지속가능한 사회적 거리두기’ 방안을 논의할 방침이다. 학교와 직장, 식당, 대중교통 등 일상에서 필요한 방역 지침 등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정부는 지난 22일부터 내달 5일까지를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기간으로 발표한 바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기 위해 방역당국은 ▲종교·실내체육·유흥 시설의 운영중단 ▲공무원과 일반 사업장의 재택근무 ▲국민의 약속·모임·여행 연기 등의 실천을 요구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100명 안팎으로 계속 나오고 있어 확산세가 줄어들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윤태호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확진자 수를 어느 정도로 줄여야 할지 구체적인 목표를 제시하기 힘들다”며 4월 5일 이후 안정화가 될지 여부도 가늠하기 어려운 입장임을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출처: 연합뉴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출처: 연합뉴스)

아울러 정부는 4월 6일 전국 학교의 개학에 대해서도 “아직 판단하기엔 이른 시기”라고 밝히며 실행 여부에 대한 판단을 뒤로 미뤘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보름간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기로 했기 때문에 이번 주 이후 평가와 중간점검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전국 유치원과 학교의 개학이 예정된 시점까지는 코로나19가 해외로부터 들어오는 것을 최대한 막겠다는 입장이다.

특히 유럽·미국발 입국자 중에 확진자가 많이 나와 입국자의 70% 이상이 머무르는 수도권 방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윤 방역총괄반장은 “공항 검역단계에서의 감염자 발견 노력과 지방자치단체에서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수도권에서 가장 중요한 조치”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유럽·미국발 입국자 중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자 지난 22일부터 유럽발 입국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진행했다. 또 오는 27일부터는 미국발 입국자 중 유증상자를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추가 확진자 발생을 막기 위해 입국 금지를 해야 한다는 견해에 대해서 윤 방역총괄반장은 “현재는 코로나19 환자의 국내 유입을 효과적으로 예방하기 위해 논의를 하고 있다”며 “국가나 대륙의 환자 발생률 등 특정한 지표만으로 입국 금지를 검토하지는 않는다”고 했다.

[천지일보 영종도=신창원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중국과 유럽에 이어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으로 번지자 19일 0시부터 모든 국내 입국자를 대상으로 '특별입국절차'를 실시할 예정인 가운데 17일 오후 여행객들이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3.17
[천지일보 영종도=신창원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중국과 유럽에 이어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으로 번지자 19일 0시부터 모든 국내 입국자를 대상으로 '특별입국절차'를 실시할 예정인 가운데 17일 오후 여행객들이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3.1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20-03-26 21:43:14
지금이라도 외국인 입국 차단해라. 경제는 걱정되고 사람은 죽어나가도 돼? 감염자들 실어나르게 하냐 말이지.

이경숙 2020-03-26 19:14:32
과연 4월5일 이후에 정상적인 일상생활이 가능할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