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중국대사관, 호서대에 친필 감사 서한 전해
주한 중국대사관, 호서대에 친필 감사 서한 전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서대 강석규교육관 (제공: 호서대학교) ⓒ천지일보 2020.3.26
호서대 강석규교육관 (제공: 호서대학교) ⓒ천지일보 2020.3.26

[천지일보 아산=박주환 기자] 주한 중국 대사관에서 중국 유학생을 따뜻하게 보살펴준 호서대학교(총장 이철성)에 감사의 편지를 보내 눈길이다.

싱하이밍 주한 중국특명전권대사는 중국을 대표하여 26일 호서대 총장실로 이철성 총장에게 친필 감사 서한을 보내왔다.

호서대는 지난 2월부터 국내로 입국한 중국 유학생들을 교내 지정 생활관에서 2주간 생활하도록 했다. 국제협력원 직원들의 유학생 공항 픽업을 시작으로 1인 격리실에 입주한 유학생들 식사와 간식 지원, 1일 2회 체온 측정 및 증상 모니터링, 교직원과 보건 전문 인력의 전화 상담, SNS 단톡방 운영 등으로 유학생과 실시간 소통을 해가며, 이들이 격리 기간 불편함이 없도록 적극 지원했다.

중국 유학생들은 지난 11일을 끝으로 전원 이상 증세 없이 건강하게 퇴소했고, “학교 측의 세심한 배려와 보살핌으로 건강하게 생활관을 나서게 돼 기쁘다”는 소감을 담은 수십 통의 손편지를 전달하며 훈훈한 감동을 주었다.

이 사실을 접한 주한 중국 대사관은 중국 유학생에게 도움을 준 호서대에 감사의 편지를 보냈다. 편지에는 “코로나19 방역에 대한 적극적인 조치와 유학생에 대한 관심에 감사하다”며 “앞으로 긴밀하게 협력해 중국 유학생들이 안심하고 학업에 열중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