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 연료전지 재사용 시스템 제조 지원사업 첫발
부안군, 연료전지 재사용 시스템 제조 지원사업 첫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부안군청 5층 대회의실에서 26일 권익현(앞줄 왼쪽에서 두 번째) 군수와 전병순(앞줄 왼쪽 첫 번째) 전북도 혁신성장산업국장을 비롯한 전북테크노파크 참여기업인 최용호 보림테크 연구소장·윤주영 보림파워텍 상무·김태영 퓨얼셉랩스 대표·권철 컴버스테크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연료전지 재사용 시스템 제조 지원 기반구축사업 비즈니스 모델 구축을 위한 민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제공: 부안군) ⓒ천지일보 2020.3.26
전북 부안군청 5층 대회의실에서 26일 권익현(앞줄 왼쪽에서 두 번째) 군수와 전병순(앞줄 왼쪽 첫 번째) 전북도 혁신성장산업국장을 비롯한 전북테크노파크 참여기업인 최용호 보림테크 연구소장·윤주영 보림파워텍 상무·김태영 퓨얼셉랩스 대표·권철 컴버스테크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연료전지 재사용 시스템 제조 지원 기반구축사업 비즈니스 모델 구축을 위한 민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제공: 부안군) ⓒ천지일보 2020.3.26

연료전지 재사용 비즈니스 모델 구축 민관 업무협약 체결

[천지일보 부안=김도은 기자] 전북 부안군(군수 권익현) 26일 부안군청에서 전북도, (재)전북테크노파크, ㈜퓨얼셀랩스, ㈜컴버스테크, ㈜보림파워텍, ㈜보림테크 등 7개 기관․기업이 참여한 가운데 연료전지 재사용 시스템 제조 지원 기반구축사업의 비즈니스 모델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군은 사고, 고장 등 여러 이유로 폐기되는 수소전기차 및 가정·건물용 등 사용 후 연료전지 스택의 잔존가치를 평가하고 재사용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수요기업들이 재상품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을 기획·추진 중이다.

이날 협약에 따라 전북도와 군은 사업 추진의 행정·재정적 지원을 할 계획이며 참여기업들은 재사용 연료전지를 활용한 사업화를 추진해 해당 사업의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는 데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전북도와 군은 연료전지 보급 확대에 따라 재사용·재활용 시장도 자연스럽게 확대될 것으로 보고 아직 전례가 없는 사업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사업기반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재사용 연료전지 시스템을 활용해 저가의 다양한 제품개발을 진행할 수 있어 연료전지 시스템을 활용하고자 하는 기업들에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수 있다”며 “비즈니스 모델 구축을 위해 전북도와 함께 행·재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