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관장 루머 언급… 전현무 “현명한 대처”
양관장 루머 언급… 전현무 “현명한 대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치승 관장(출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양치승 관장(출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양관장 루머 언급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양치승 관장에 대한 관심이 쏠린다.

양치승 관장은 최근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예전에 있던 일이 최근에 이슈가 돼서 죄송하다”고 말했다.

얼마 전 양치승 관장은 임금 체불과 욕설, 협박 등의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양치승 관장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해명한 뒤 자신에게 용서를 하러 체육관을 찾아온 작성자를 만나 용서를 했다는 사실을 알렸다.

이에 전현무는 “대처를 정말 유쾌하고 현명하게 했다”고 전했다.

이에 양 관장은 SNS에 공개한 사진에 대해 “사과를 하러 왔을 때 그 친구들 몸을 보니까 하체가 너무 부실하더라. 운동도 하고 밥도 먹으면서 해프닝이 아무것도 아니라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 앞으로는 이런 실수를 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양 관장과 ‘근조직’ 멤버들은 동료 김성수의 고향 거제도로 출발했다.

횟집을 운영하는 김성수 어머니는 우럭, 돌돔, 농어 등 고가의 회를 계속 내왔다. 양 관장이 횟값을 계산하려고 하자 김성수 어머니는 아들을 잘 봐달라라며 한사코 거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