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차·현대모비스 주식 5일간 817억원어치 매입
정의선, 현대차·현대모비스 주식 5일간 817억원어치 매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제공: 현대자동차) ⓒ천지일보DB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제공: 현대자동차) ⓒ천지일보DB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주식을 5일간 총 817억원어치 매입하는 등 주가방어에 나섰다.

26일 전자공시와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19일부터 25일까지 5거래일에 걸쳐 현대차 주식 405억 7000만원, 현대모비스 주식 411억원 상당을 장내 매수했다. 현대차는 58만 1333주, 현대모비스는 30만 3759주다.

5일간 주식 매입으로 정의선 부회장의 지분은 현대차는 2.62%로 0.27%포인트 확대됐고, 현대모비스는 0%에서 0.32%로 늘었다.

평균 매입단가는 6만 9793원과 13만 5294원이다. 매입 자금은 정 수석부회장이 그동안 받은 배당소득 등 자기 자금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 수석부회장의 이 같은 움직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주가가 급락한 가운데 주주가치 제고와 함께 책임경영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사흘간 주식 매수로 정 수석부회장의 현대차와 현대모비스의 지분율은 각각 1.99%, 0.27%가 됐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금융시장이 불안정한 상황에서 책임경영 의지를 밝힌 것으로, 지배구조 개편과는 무관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