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42% “코로나 장기화시 3개월 이상 못버텨”
中企 42% “코로나 장기화시 3개월 이상 못버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국내 중소기업 10곳 중 4곳 이상은 코로나19 사태가 계속되면 3개월 이상 견디기 어려운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이달 17일부터 20일까지 407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관련 경영실태를 조사한 결과 응답기업의 42.1%가 ‘3개월 이상 감내할 수 없다’고 답했다고 26일 밝혔다. ‘6개월 이상 감내할 수 없다’는 기업은 70.1%에 달했다.

또 전체의 64%가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것으로 집계됐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의 63.4%, 서비스업의 64.8%가 어려움을 호소했다.

가장 필요한 정부 지원책으로는 ▲중소기업 소득세 및 법인세율 인하(68.8%) ▲고용유지지원금 지원한도 확대 및 요건 완화(65.6%) ▲공공기관 중소기업제품 구매목표 비율 확대(46.7%) ▲영세 소상공인 방역 및 휴업보상금 지급(43.2%) 등이 꼽혔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많은 중소기업인이 1997년 외환위기나 2008년 세계금융위기 때보다 피해가 훨씬 더 크고 대책 마련도 쉽지 않다고 우려했다”며 “지원 대책에 대한 홍보와 사후관리를 강화해 위기를 극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