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코로나19 관련 ‘비상사태’ 선포… “軍보호 최우선”(종합)
주한미군, 코로나19 관련 ‘비상사태’ 선포… “軍보호 최우선”(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육군, 한국 오가는 모든 장병·가족에 이동 중단 지시(평택=연합뉴스) 미 육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한국을 오가는 모든 장병과 가족에 대해 이동 제한을 지시한 9일 경기도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 한 출입문이 통제되고 있다.주한미군사령부는 8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미 육군, 한국 오가는 모든 장병·가족에 이동 중단 지시(평택=연합뉴스) 미 육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한국을 오가는 모든 장병과 가족에 대해 이동 제한을 지시한 9일 경기도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 한 출입문이 통제되고 있다.주한미군사령부는 8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주한미군은 한국으로 또는 한국에서 이동하는 모든 육군 장병과 가족들에 대한 미 육군성의 이동 중단 지시를 인지하고 있다"고 밝혔다.이어 미국에서 전문적 군사교육을 받기로 예정된 장병들도 적용대상으로 거론하면서 코로나19 우려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노출 가능성”

4월 23일까지 효력 유지돼

병사 2명 사망과 연관 가능성도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주한미군이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책으로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주한미군 사령부는 이날 관련 배경으로 “세계보건기구가 전세계 경고 수준을 ‘매우 높음’으로 격상하고, 미 국무부가 여행 경보를 강화했다”며 “아울러 주한미군 시설 인접 지역으로 코로나19 노출 가능성이 커진 데 따른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번 조치는 주한미군 사령관이 연장하거나 조기 종료하지 않는 한 다음달 23일까지 유지된다.

비상사태 선포에 따라 주한미군 사령관의 권한은 대폭 확대된다. 장병 가족과 군무원에게도 예방 조치 시행을 지시할 수 있고 조치 위반 시 책임을 물을 수도 있다. 다만 현재 시행 중인 예방 조치가 달라지거나 주한미군의 위험 단계 격상을 뜻하는 것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은 “군대의 보호가 우리의 최우선 과제”라면서 “비상사태 선포는 안일함과 싸우면서도 절제되고 경계심을 잃지 않도록 하기 위한 신중한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전반적인 건강, 안전 그리고 병력 보호와 임무수행의 균형을 맞추며 모든 사람을 안전하게 지키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우리는 임무를 위해 군을 지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서는 이번 조치가 최근 주한미군에서 병사 2명이 사망한 것과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도 나온다.

앞서 주한미군에서는 코로나19 열 번째 확진자가 나온데 이어 지난 21일과 22일 경기 평택 기지에서 20대 병사 2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이와 관련해 주한미군은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면서 “코로나19와는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은 상태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가운데), 최병혁 한미연합사 부사령관(오른쪽), 남영신 지상작전사령관이 함께 지난 23일 경기 포천시 영평 사격장(로드리게스)에서 K-9 자주포 훈련을 참관하고 있다. (출처: 주한미군사령부 페이스북) 2019.10.25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가운데), 최병혁 한미연합사 부사령관(오른쪽), 남영신 지상작전사령관이 함께 지난 23일 경기 포천시 영평 사격장(로드리게스)에서 K-9 자주포 훈련을 참관하고 있다. (출처: 주한미군사령부 페이스북) 2019.10.2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