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당 “열린민주당, 적자‧서자 수준 아닌 철저히 다른 정당”
시민당 “열린민주당, 적자‧서자 수준 아닌 철저히 다른 정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운데)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를 찾은 더불어시민당 우희종(왼쪽)·최배근 공동대표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3.25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운데)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를 찾은 더불어시민당 우희종(왼쪽)·최배근 공동대표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3.25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비례대표 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이 열린민주당을 향해 “적자‧서자 수준이 아닌 철저히 다른 정당”이라며 맹비난했다.

우희종 시민당 공동대표는 26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이해찬 대표가 ‘참칭’이란 표현을 쓴 걸 생각해보면 일종의 적자, 서자 수준도 아니고 철저하게 민주당과 거리가 있는 다른 정당이다, 이렇게 보는 게 타당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열린민주당에 계신 분들은 사유가 정당하든, 정당하지 않든 민주당으로부터 제재나 징계 형태로 되신 분들”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우 공동대표는 “그런 분들이 밖에서 국회의원이 됐다고 해서 다시 민주당 쪽으로 합당한다는 건 민주당 자체 기준이나 징계 의미를 무산시키는 것이기 때문에 아마 민주당 자체에서 받아들이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시민당은 이번 4.15 총선에서 비례 대표 의석 목표치는 17명 정도라고 밝혔다.

아울러 우 대표는 시민당이 자체적으로 공천한 8명 비례후보들의 추후 행보와 관련해선 “선거 후에 각 의원들 결정에 대해 저희는 묻지 않았고 자율에 맡길 것”이라며 “대부분 예상하기로는 민주당으로 가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우 대표는 “기본적으로 시민당의 활동이 5월 15일에 종료하는 걸로 당규에 나와 있다”며 “그 시점까지는 결정을 내려 각자 선택에 따라 행동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