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락가락’ 통합당… 민경욱 공천 최종 확정
‘오락가락’ 통합당… 민경욱 공천 최종 확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미래통합당 황교안 총괄선대위원장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3.23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미래통합당 황교안 총괄선대위원장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3.23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가 25일 민경욱 의원에 대한 인천 연수을 공천을 무효로 해달라는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고 민 의원을 최종 공천하기로 했다.

통합당 이진복 총괄선대본부장은 이날 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민 의원의 행위가 법률적으로 심각한 사안이 아니란 판단 아래 민 의원을 최종 후보로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공관위는 민 의원이 총선 홍보물에 허위사실을 포함했다는 인천시 선거관리위원회의 판단을 근거로 공천 취소를 요청한 바 있다.

하지만 통합당 최고위는 이날 황교안 대표 주재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었고, 이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이다. 이로써 민현주 전 의원은 공천에서 최종 탈락했다.

앞서 최고위가 공천 무효 의결을 했던 부산 금정은 백종헌 전 부산시의회 의장과 원정희 전 금정구청장이, 경북 경주는 김석기 의원과 김원길 통합당 중앙위원회 서민경제분과위원장이 각각 경선을 치르게 됐다.

공관위가 후보 추천을 최고위에 위임한 경기 화성을 지역구에는 임명배 전 자유한국당 당협위원장, 경기 의왕 과천 지역구에는 신계용 전 과천시장을 공천하기로 결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