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XM3, 누적 계약대수 1만6천대 돌파
르노삼성차 XM3, 누적 계약대수 1만6천대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XM3. (제공: 르노삼성자동차) ⓒ천지일보 2020.3.25
XM3. (제공: 르노삼성자동차) ⓒ천지일보 2020.3.25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자사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M3’가 출시 15일 만에 누적 계약대수 1만 6000대를 돌파했다고 25일 밝혔다.

XM3는 사전계약 12일 만에 사전 계약대수 5500대를 달성했고 지난 9일 공식 출고 시점에는 누적계약대수 8542대를 기록했다.

르노그룹의 새로운 주력엔진인 ‘TCe 260’이 전체 계약 중 89%를 차지했다. 이 엔진은 르노그룹과 메르세데스-벤츠의 모회사인 다임러가 공동개발한 신형 고성능엔진이다. 신형 4기통 1.3ℓ 가솔린 직분사 터보 엔진으로 최대출력 152마력, 최대토크 26.0㎏·m의 성능을 발휘한다. 16인치 타이어 기준 복합연비는 13.7㎞/ℓ이다.

고급 사양에 대한 선택 비중도 높았다. TCe 260 계약자 가운데 최고급 트림인 RE 시그니처를 선택한 고객이 85%로 가장 많았으며, RE 트림 계약자가 13%로 그 뒤를 이었다. ‘1.6 GTe’도 마찬가지로, 최고 트림인 LE 플러스를 선택한 고객 비중이 69%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XM3를 구매한 주요 이유는 디자인이다. 최근 실제 매장을 방문한 XM3 출고 고객 대상 설문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 중 32.8%의 고객들이 외관디자인을 꼽았다. 동급은 물론, 동급 이상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독특한 디자인이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으로 분석된다.

이어서 합리적인 가격(21.4%), 실내 디자인(15.1%), 첨단 사양(12.6%), 주행성능(12.1%) 등의 순이었다.

김태준 르노삼성차 영업본부장은 “XM3는 디자인을 비롯해 가성비, 감성품질, 첨단사양, 주행성능까지 젊은 세대의 마음을 사로잡았다”며 “한번 타보면 더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르노삼성차는 지난 9일부터 전국 르노삼성차 영업점에서 XM3 고객 시승을 진행하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