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방’ 조주빈, 첫 얼굴 공개… “‘악마의 삶’ 멈춰줘 감사하다”
‘박사방’ 조주빈, 첫 얼굴 공개… “‘악마의 삶’ 멈춰줘 감사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텔레그램에서 불법 성착취 영상을 제작, 판매한 n번방 사건의 주범 조주빈씨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3.2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텔레그램에서 불법 성착취 영상을 제작, 판매한 n번방 사건의 주범 조주빈씨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3.25

“피해 입은 모든 분들께 사죄 말씀드린다”

‘음란물 유포 인정하냐’ 질문에 ‘묵묵부답’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텔레그램 메신저에서 미성년자 등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씨가 처음으로 얼굴을 공개한 자리에서 “피해자들에게 사죄드린다. 악마의 삶을 멈춰줘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25일 오전 8시 경찰은 조씨를 검찰청으로 송치하기 직전 포토라인에 세웠다. 전날 신상공개가 결정되고 난 이후 처음으로 이뤄지는 얼굴 공개 과정에서 조씨는 굳은 표정으로 담담하게 말했다.

그는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감사하다”고 했다.

조씨는 ‘음란물 유포 인정합니까’ ‘피해자에게 할 말 없으신가’ ‘범행 왜 했는가?’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는가?’ ‘미성년자 피해자에게 죄책감 안 느끼느냐’ 등 취재진의 물음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앞서 지난 24일 경찰은 조씨의 이름·나이와 함께 신분증에 사용된 주민등록 사진을 함께 공개했다.

경찰관 3명과 법조인, 대학교수, 정신과 의사, 심리학자 등 외부위원 4명으로 구성된 신상공개심의위원회는 “국민의 알권리, 동종범죄 재범방지 및 범죄예방 차원에서 공공 이익에 부합하는지를 종합적으로 심의해 신상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조씨가 불특정 다수의 여성을 노예로 지칭하며 성 착취 영상물을 제작·유포하는 등 범행 수법이 악질적·반복적”이라며 “아동·청소년을 포함해 피해자가 무려 70여명에 이르는 등 범죄가 중대하고 증거가 충분히 확보됐다”고 설명했다.

조씨는 성폭력범죄처벌법 혐의로는 처음 신상이 공개된 사례다. 지금까지 얼굴이 공개된 흉악범들은 모두 특정강력범죄처벌법에 따라 신상 공개가 이뤄졌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텔레그램에서 불법 성착취 영상을 제작, 판매한 n번방 사건의 주범 조주빈씨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3.2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텔레그램에서 불법 성착취 영상을 제작, 판매한 n번방 사건의 주범 조주빈씨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3.2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다니엘 2020-03-25 11:51:12
저 얼굴로 어찌 그런짓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