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성희롱·성폭력 근절 ‘종합지원센터’ 운영… 민간·공공 구분 없이 상담
여가부, 성희롱·성폭력 근절 ‘종합지원센터’ 운영… 민간·공공 구분 없이 상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가족부 (출처: 여성가족부 공식 페이스북)
여성가족부 (출처: 여성가족부 공식 페이스북)

[천지일보=최빛나 기자] 여성가족부(여가부)와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인권진흥원)이 성희롱·성폭력 근절 종합지원센터를 본격 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종합지원센터는 지난해 9월에 발표된 ‘성희롱·성폭력 신고시스템 개선방안’에 따라 올해 1월 한국여성인권진흥원에 새로 설치됐다.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피해자는 공공기관, 민간 사업장 등 구분 없이 종합지원센터를 통해 지원내용, 사건처리 절차 등을 익명으로 상담 받을 수 있다.

센터는 피해유형별로 적용되는 법령규정, 추가적인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대응요령, 신고센터별 사건처리 절차 등 맞춤형 정보를 제공한다. 

또 성희롱·성폭력 사건 발생기관 요청 시 신속하게 상담사·변호사·노무사 등 전문가로 구성된 사건처리지원단을 현장에 파견해 사건 처리도 지원한다.

사건처리지원단은 전문 인력 부족 등으로 자체 해결능력이 부족한 사건발생기관에서 사건이 신속하게 처리될 수 있도록 업무담당자를 조력하고, 2차 피해로부터 피해자를 보호하는 등 사건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자문도 실시한다.

박봉정숙 인권진흥원 원장은 “성희롱·성폭력 사건이 발생할 경우 기관과 고충상담원이 성인지 감수성을 가지고 사건처리를 할 수 있도록 자문(컨설팅) 지원 사업을 내실 있게 운영할 계획”이라며 “보다 안전하고 성 평등한 일터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