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R코드, 팝업창’ 등 외국어…국민 이해도 평균 61.8점
‘QR코드, 팝업창’ 등 외국어…국민 이해도 평균 61.8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대 간 이해도 격차가 많이 나는 주요 외국어 표현(제공: 문화체육관광부)  ⓒ천지일보 2020.3.23
세대 간 이해도 격차가 많이 나는 주요 외국어 표현(제공: 문화체육관광부) ⓒ천지일보 2020.3.23

문체부, 국민 인식조사 결과
70세 이상은 6.9%만 이해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QR코드, 팝업창, 키워드’ 등 정부와 언론에서 사용하는 외국어 표현에 대해 국민 이해도 격차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70세 이상은 6.9%만 이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사단법인 한글문화연대(대표 이건범)는 공동으로 외국어 표현(3500개)에 대해 일반 국민이 얼마나 이해하고 있는지 조사한 결과, 외국어 표현에 대한 이해도가 전반적으로 낮았다. 외국어 표현 3500개에 대한 일반 국민의 이해도를 100점 만점으로 환산하면 전체 평균은 61.8점이었다.

60대 이하는 66.9점이었으나 70세 이상은 28.4점으로 세대 간 외국어 표현에 대한 이해도 차이가 컸다.

특히 3500개 외국어 표현 중 응답자의 60% 이상이 이해하는 단어는 1080개(30.8%)였다. 세대별로 분석해 보면 60대 이하에서 60% 이상이 이해하는 단어는 1378개(39.4%)인 것에 비해, 70세 이상 응답자의 60% 이상이 이해하는 단어는 242개(6.9%)뿐이었다.

일반적으로 이해하기 쉽다는 외국어 표현의 경우도 세대 간 이해도 격차가 심했다. ‘QR코드, 팝업창, 키워드, 모바일앱, 패스워드, 스쿨존, 노키즈존’ 등 346개 표현에서 60대 이하와 70세 이상이 응답한 비율이 단어마다 50% 이상 차이가 났다. 이러한 이해도 격차는 정보통신 관련 단어에서 두드러졌다.

‘루저, 리워드, 스트리밍, 리스펙트, 스킬, 메디컬, 3D’ 등 1245개 표현은 70세 이상 응답자의 10% 이하만이 이해하기 쉽다고 답했다. 이는 외국어로 인한 신문맹이 우려될 정도로 심각한 수준인 것이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1월 29일부터 2월 13일까지 서울, 경기 등 16개 지역의 14~79세 국민 1만 1074명에게 온라인(10~60대), 개별 면접(70대)으로 정부 보도자료와 언론 기사 등에 사용된 외국어 표현 3500개에 대한 이해도를 묻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