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대구 ‘신천지 31번’ 보다 먼저 발병한 사례 분명히 있었다”
방역당국 “대구 ‘신천지 31번’ 보다 먼저 발병한 사례 분명히 있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천지예수교 대구교회 앞에서 소독약을 뿌리는 군인들 모습. (출처: 뉴시스)
신천지예수교 대구교회 앞에서 소독약을 뿌리는 군인들 모습. (출처: 뉴시스)

31번 확진자, 대구 내 ‘초발환자’ 아니라고 판단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대구 지역에서 시작된 정확한 요인이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신천지 대구교회 신자이자, 첫 확진자로 알려진 31번 환자보다 먼저 발병한 사람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지난달 대구 지역 내 원인불명 폐렴환자를 대상으로 한 전수조사에서 코로나19 양성으로 판정된 6명 중 2명도 31번 확진자보다 먼저 폐렴이 생겨 입원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22일 브리핑에서 “31번 (확진자) 사례보다도 발병일이나, 증상이 나타난 날이 앞서 있었던 사례들이 분명히 있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27일 확진 판정을 받은 31번째 확진자인 A(61, 여)씨는 지난달 7일부터 코로나19 증상이 발병한 것으로 방역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방역당국의 역학조사에 따르면 신천지 대구교회 안에는 이미 2월 7∼9일 사이 코로나19 의심증상을 보이는 사람들이 있었다. 이에 따라 방역당국은 A씨가 대구지역 내 코로나19 감염을 최초로 일으킨 ‘초발환자’가 아니며, 그 또한 2월 7일 이전에 대구로 들어온 감염원에 의해 전염됐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대구시 자체 조사에서 코로나19로 확진 판정을 받은 일부 환자도 A씨보다 먼저 발병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앞서 방역당국은 지난달 26일 대구 지역 내 입원 중인 19세 이상 폐렴 환자 503명에 대한 전체 진단 검사를 진행해 코로나19 환자 6명을 확인했다. 이들 중 곽병원에 입원하고 있었던 2명은 A씨보다 먼저 폐렴이 발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입원 시기는 65세 남성이 1월 29일, 82세 남성이 2월 1일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의 입원에 앞서 증상이 생긴 날짜는 정확하게 파악되지 않았다.

한편 방역당국은 대구 지역 내 코로나19가 전파된 경위와 최초 환자 등에 대해 계속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20-03-22 18:02:09
31번 확진자 오래 사시겠네요 ^^ 4900만 국민에게 한마디씩 비방을 들었을텐데요. 밝혀져서 다행이네요. 모르고 한마디 거들었는데.. 미안합니다. 어서 건강하시어요.